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등록문화재 제185호

김제 증산법종교 본부영대와 삼청전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종교시설
수량/면적 영대 1동, 2층? 연면적 71.4㎡ 삼청전 1동, 2층? 연면적 80.65㎡
지정(등록)일 2005.06.18
소 재 지 전북 김제시 금산면 모악로 260 (금산리)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사***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1949년 건립

영대(靈臺)는 증산상제(甑山上帝) 부부의 무덤을 보호하기 위한 묘각으로, 증산법종교 본부 내에서 가장 중심에 있으며 정면 중앙 2칸에 상층이 있어 건물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삼청전(三淸殿)은 증산미륵불을 봉안한 건축물로, 위층의 살창으로 들어오는 햇빛이 미륵불의 안면에 비추어 금박의 불상이 더욱 장엄한 빛을 발한다. 구한말 모악산 일대의 종교 운동을 보여주는 장소로 의미가 있으며, 토착 신앙 연구와 더불어 근대 민족 종교의 흐름을 보여주는 유적지이다.

Established in 1949 Yeongdae Tomb was constructed to protect the tombs of Jeungsan Sangje and his wife. It is located in the very center within Jeungsan Beopjonggyo Headquarters, and an upper floor on top of 2 frontocentral layers stresses the importance of this structure. Samcheongjeon Hall enshrines Jeungsan Maitreya, and sunlight enters through the upper floor window and reflects the golden statue’s face, adding solemn atmosphere to the hall in general. This valuable heritage represents religious movements around Moaksan Mountain during the late Korean Empire period, and it presents data on indigenous religion and trend of modern folk religion.

甑山法宗教本部是1949年汎甑山系统宗团供奉全体道生的信仰对象-姜一淳(姜甑山)夫妇陵墓而形成的宗教圣地,以供奉妙觉灵台和甑山弥勒佛的三清殿为首,1950年代建造的很多建筑都坐落于此。作为体现东学农民运动以后寻求社会安身处的、旧韩末母岳山一带的社会宗教运动的场所,具有一定的意义,作为与本土信仰研究一起显示近代民族宗教潮流的遗址,具有很大的价值。

1949년 건립

영대(靈臺)는 증산상제(甑山上帝) 부부의 무덤을 보호하기 위한 묘각으로, 증산법종교 본부 내에서 가장 중심에 있으며 정면 중앙 2칸에 상층이 있어 건물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삼청전(三淸殿)은 증산미륵불을 봉안한 건축물로, 위층의 살창으로 들어오는 햇빛이 미륵불의 안면에 비추어 금박의 불상이 더욱 장엄한 빛을 발한다. 구한말 모악산 일대의 종교 운동을 보여주는 장소로 의미가 있으며, 토착 신앙 연구와 더불어 근대 민족 종교의 흐름을 보여주는 유적지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