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등록문화재 제171호

서울 누하동 이상범 가옥과 화실 (서울 樓下洞 李象範 家屋과 畵室)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인물기념시설
수량/면적 2동, 1층, 건축면적 : 가옥(79.34)㎡, 화실(26.45㎡)
지정(등록)일 2005.04.15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필운대로 31-7, 31-8 (누하동)
시 대 가옥 1929추정 화실 1938
소유자(소유단체) 가***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ㅇ가옥 : 1930년대 누하동을 비롯하여 경복궁 서쪽 지역에 형성되었던 문화예술인의 도시형 한옥 건물로 이상범 화백이 43년간 거주한 곳이며 희소적인 면에서도 그 가치가 인정된다.

ㅇ화실 : 이 건물은 이상범 화백이 화실로 사용하던 곳으로 이상범 화백이 작업에 열중하는 모습을 연상할 수 있는 곳으로 당시의 모습이 그대로 있어 가옥과 함께 선생의 체취를 느낄 수 있는 곳이다.

House: This is an urban styled Koran house in the village for cultural artists in Nuha-dong and west region of Gyeongbokgung Palace. Yi Sang-beom, a famous fine artist, had lived here for 43 years and the house is highly valuable due to its architectural scarcity. • Atelier: The atelier belonged to Yi Sang-beom the painter. The building retains its original form, allowing visitors to imagine the artist’s work process and feel the master’s lifestyle.

是20世纪30年代于楼下洞等景福宫西部地区形成的文化艺术人士的城市型韩屋建筑,画家李象范在此居住了43年,城市型韩屋的稀少价值也得到认证。画室是画家李象范使用过的地方,在此可以想像出画家李象范专心绘画的情景,完好保存了当时的原貌,与住宅同样是可以感受到画家李象范气息的地方。

家屋は1930年代楼下洞をはじめ、景福宮西側の地域に形成された文化芸術人の都市型韓屋建物で、李象範画伯が43年間居住していた所であり、都市型韓屋としての希少性もまた認められている。画室は李象範画伯が使用していた所で、李象範画伯が作業に熱中していた姿が連想できる場所であり、当時の姿がそのまま保たれているため、家屋と共に先生の息吹を感じられる場所である。

ㅇ가옥 : 1930년대 누하동을 비롯하여 경복궁 서쪽 지역에 형성되었던 문화예술인의 도시형 한옥 건물로 이상범 화백이 43년간 거주한 곳이며 희소적인 면에서도 그 가치가 인정된다.

ㅇ화실 : 이 건물은 이상범 화백이 화실로 사용하던 곳으로 이상범 화백이 작업에 열중하는 모습을 연상할 수 있는 곳으로 당시의 모습이 그대로 있어 가옥과 함께 선생의 체취를 느낄 수 있는 곳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