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등록문화재 제150호

통영 문화동 배수시설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산업시설
수량/면적 2동,1층 건축면적 33.06㎡ 여과,배수시설 1식
지정(등록)일 2005.04.15
소 재 지 경남 통영시 뚝지먼당길 74-10, 외 2필지 (문화동)
시 대 일제강점기
소유자(소유단체) 통영시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이 시설물은 1933년에 이 지역 일대에 식수를 공급하기 위해 건립된 배수시설이다.



일제 강점기에 우리나라 침탈의 기반 시설로서 만들어진 배수시설로, 현재는 시멘트로 덧칠되어 형체를 알 수 없게 되어 버린 배수지 출입 시설물 상부에 있었던 일본 왕을 찬양하는 “天祿永昌”이란 글씨의 지워진 흔적은 일본인이 자행했던 침탈의 역사를 증언하고 있다.



통영 시내가 잘 보이는 야트막한 야산 위에 있으며, 육각 형태에 돔형 지붕, 아치형 입구, 석조를 돌출시켜 장식하였으며, 당시 표현주의 건축양식을 잘 보여주고 있다.

Established in 1933 This facility was used to supply water to the entire nearby region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It is located on top of a small mountain which allows excellent view of Tongyeong city downtown. The facility exhibits hexagonal form, dome-type roof, arch-type entrance, and protruding stones.

作为日帝时代显现建筑文化的性向和表现主义建筑样式的配水设施,具备文化遗产的价值。配水设施是显示各个地区分别其独特的建筑特性的近代设施。虽然最近作为抗日运动的一环设施的一部分遭到破坏,但仍是具备了近代时期建筑特性的优秀建筑。

이 시설물은 1933년에 이 지역 일대에 식수를 공급하기 위해 건립된 배수시설이다.



일제 강점기에 우리나라 침탈의 기반 시설로서 만들어진 배수시설로, 현재는 시멘트로 덧칠되어 형체를 알 수 없게 되어 버린 배수지 출입 시설물 상부에 있었던 일본 왕을 찬양하는 “天祿永昌”이란 글씨의 지워진 흔적은 일본인이 자행했던 침탈의 역사를 증언하고 있다.



통영 시내가 잘 보이는 야트막한 야산 위에 있으며, 육각 형태에 돔형 지붕, 아치형 입구, 석조를 돌출시켜 장식하였으며, 당시 표현주의 건축양식을 잘 보여주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