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등록문화재 제118호

함평 월호리 일본식 가옥과 창고 (咸平 月湖里 日本式 家屋과 倉庫)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주거숙박시설
수량/면적 2동, 2층(창고 1층), 연면적 가옥(112.2㎡), 창고(76.8㎡)
지정(등록)일 2004.12.31
소 재 지 전남 함평군 학교면 중천포로 634, 외 2필지 (월호리)
시 대 가옥 1927 창고 1930
소유자(소유단체) 정***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가옥 1927년, 창고 1930년 건립

이 건물들은 일제 강점기 영산강 중천포 나루터 근처에 지은 일본인 지주의 집과 창고이다. 곡물 수송에 아주 편리한 위치에 있었기 때문에 창고의 기능이 강조되었으며, 지금도 잘 남아 있어 당시 이곳의 번화하였던 상황을 짐작하게 해준다. 일제강점기에 전형적인 일본식 건축 기법으로 지은 건물로서 과거 일본 지주의 주거 공간 구성을 잘 보여 준다.

The house and storehouse were established in 1927 and 1930, respectively These buildings were built by a Japanese landowner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near Juncheonpo ferry by Yeongsangang River. Due to its convenient location for grain transportation, the building emphasized the storehouse function. Excellent level or preservation allows us to glimpse at once-prosperous atmosphere around this area. The building was built using a typical Japanese style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exhibiting the spatial structure of Japanese landowners in the past.

日帝强制占领期日本人地主的住宅,位于向日本供应大米的船只频繁出入的中川浦渡口附近,因从渡口经荣山江便于运输大米而建造的仓库,原貌保存较好。充分反映了昔日日本地主住宅的空间结构,也是可以了解该地区是日本人主要活动地区的历史场所。

日帝強占期に日本に米を供出した船の出入りで賑やかだった中川浦船着場の近くに位置した日本人地主の住宅であり、船着場から栄山江を利用して米を運送するのが有利だった建立された倉庫も原形がよく残されている。過去の日本地主たちの住居の空間構成がよく分かるだけでなく、この地域が日本人達の主な活動地域であったことが確認できる歴史の現場である。

가옥 1927년, 창고 1930년 건립

이 건물들은 일제 강점기 영산강 중천포 나루터 근처에 지은 일본인 지주의 집과 창고이다. 곡물 수송에 아주 편리한 위치에 있었기 때문에 창고의 기능이 강조되었으며, 지금도 잘 남아 있어 당시 이곳의 번화하였던 상황을 짐작하게 해준다. 일제강점기에 전형적인 일본식 건축 기법으로 지은 건물로서 과거 일본 지주의 주거 공간 구성을 잘 보여 준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