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등록문화재 제98호

구 동양척식회사 대전지점 (舊 東洋拓殖會社 大田支店)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업무시설
수량/면적 1동, 2층 연면적 829.45㎡
지정(등록)일 2004.09.04
소 재 지 대전 동구 대전로 735 (인동)
시 대 1921
소유자(소유단체) 노***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1922년 건립

이 건물은 일제 강점기 대표적인 수탈 기관이었던 동양척식회사의 대전지점으로 지어졌으며, 광복 후 체신청과 대전 전신전화국으로 사용되었다. 정면 2층 위쪽의 페디먼트를 중심으로 양쪽이 좌우 대칭을 이루고 있고, 위쪽 처마선 아래에는 수평 돌림띠가 둘러져 있으며 창틀 상인방은 정교한 부조로 되어 있다. 1932년에 세워진 충남도청 건물과 함께 일제 강점기 당시 대전을 상징하던 신식 건물이었다.

Established in 1922 This building was built as a Daejeon Branch of Oriental Development Company, the representative exploitation institute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After the 1945 Liberation, the building was used as Daejeon Regional Communication Office and Daejeon Telecommunication Office. Left-right symmetry is achieved around the pediment above 2nd floor, horizontal cornice decorates the eaves line, and elaborate ectype forms the window frame line.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this building symbolized modern architecture of Daejeon along with Chungcheongnam-do Provincial Government building that was built in 1932.

东洋拓殖会社大田分店是1921年建造的红砖二层建筑。二层部分及屋顶部分的样式、天花板上使用的石膏灰泥制装饰板条等展现了近代建筑的特征。此处曾是日帝强制占领期代表性的掠夺机关,具有历史的象征性。这座建筑是作为东洋拓殖的大田舍屋而建,解放后用作递信厅和大田电信电话局,外形可见红砖和花岗石协调搭配的造型美和凝练雕刻的多种花纹构思。

東洋拓殖会社大田支店は1921年に建てられた赤煉瓦造の2階建ての建物である。2階の部分及び屋根部の様式と天井の石膏プラスターを使ったモールディング等で近代建築の特性を読むことができる。また、日帝強占期の代表的な収奪機関という歴史的な象徴性を持っている。東洋拓殖の大田舎屋として建てられたこの建物は解放以後、逓信庁と大田電信電話局として使われ、外形上赤煉瓦と花崗岩が調和した造形美と多くの文様が洗練されている。

1922년 건립

이 건물은 일제 강점기 대표적인 수탈 기관이었던 동양척식회사의 대전지점으로 지어졌으며, 광복 후 체신청과 대전 전신전화국으로 사용되었다. 정면 2층 위쪽의 페디먼트를 중심으로 양쪽이 좌우 대칭을 이루고 있고, 위쪽 처마선 아래에는 수평 돌림띠가 둘러져 있으며 창틀 상인방은 정교한 부조로 되어 있다. 1932년에 세워진 충남도청 건물과 함께 일제 강점기 당시 대전을 상징하던 신식 건물이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