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등록문화재 제67호

고흥 구 소록도갱생원 감금실 (高興 舊 小鹿島更生院 監禁室)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의료시설
수량/면적 1동 1층 연면적 150.3㎡
지정(등록)일 2004.02.06
소 재 지 전남 고흥군 도양읍 소록리 221번지 외 1필지
시 대 1935
소유자(소유단체) 보건복지가족부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1935년 건립

이 건물은 일제 강점기에 한센병 환자를 불법적으로 감금했던 장소이다. 남과 북에 각각 1동의 건물을 나란히 짓고 두 건물 사이를 회랑으로 연결하여 외관상 ‘H’자형 평면을 이루며, 붉은 벽돌로 높은 담을 쌓아 밖에서 볼 때 마치 작은 교도소처럼 느끼게 한다. 일제 강점기 소록도에 강제 수용된 한센병 환자들을 대상으로 자행한 인권 유린의 현장이다.

“Established in 1935 This building was used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to illegally confine the patients with Hansen’s disease. This facility has H-formed plan with two buildings in south and north connected by a corridor. The high walls built with red bricks make the facility look like a small prison from the outside. It is the site of human rights violations against Hansen’s disease patients of Sorokdo Island who were forced into confinement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监禁室建于1935年,结构与刑务所类似,是H字形平面和牔拱形屋顶的红砖筑单层建筑,在日帝强制占领期是隔离和监禁小鹿岛更生院内麻风病患者中违反院内规定人员之处,是可以了解日帝时期遭受不当拘禁、监视处分和刑罚的历史遗迹场所。

監禁室は1935年に刑務所に似ている構造の「H」字型の平面で建てられた破風形屋根の赤煉瓦造の単層建築物である。日帝強占期に小鹿島更生院に収容されたハンセン病患者の中で院内の内規に違反した者を隔離・監禁した所で、日帝下に患者達が不当に拘禁・監視処分または体刑等を受けた跡がうかがえる歴史的な場所である。

1935년 건립

이 건물은 일제 강점기에 한센병 환자를 불법적으로 감금했던 장소이다. 남과 북에 각각 1동의 건물을 나란히 짓고 두 건물 사이를 회랑으로 연결하여 외관상 ‘H’자형 평면을 이루며, 붉은 벽돌로 높은 담을 쌓아 밖에서 볼 때 마치 작은 교도소처럼 느끼게 한다. 일제 강점기 소록도에 강제 수용된 한센병 환자들을 대상으로 자행한 인권 유린의 현장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