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등록문화재 제66호

고흥 구 소록도갱생원 검시실 (高興 舊 小鹿島更生院 檢屍室)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의료시설
수량/면적 1동 1층 연면적 54.6㎡
지정(등록)일 2004.02.06
소 재 지 전라남도 고흥군 소록해안길 65 (도양읍, 국립 소록도병원)
시 대 1934
소유자(소유단체) 보건복지부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1934년 건립

이 건물은 일제 강점기에 일본인들이 한센병 환자들을 대상으로 정관 수술과 시체 해부를 했던 곳으로 소록도의 인권 유린의 아픈 역사를 간직하고 있다. 사망자는 가족의 의사와는 관계없이 우선 검시 절차를 마친 뒤에야 장례식을 거행할 수 있었고 시신은 구북리 뒤편의 바닷가에 있는 화장터에서 화장되었다. 건물 내부에 검시대 그리고 세척 시설들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어 당시의 처참한 상황을 짐작할 수 있다.

Established in 1934 This building was used by Japanese to perform vasectomy and autopsy on the patients with Hansen’s disease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The building has a horrendous history of human rights violations of Sorokdo Island. Deceased patients were allowed funeral only after autopsy regardless of family intentions, and the bodies were cremated in the crematory on the beach behind Gubuk-ri. The operating tables, autopsy tables and sterilization facilities are preserved inside the building in their original form, maintaining the horrific atmosphere of the past.

1934年建造的牔拱形屋顶的红砖砌筑单层建筑,是解剖死亡患者和实施绝育手术之处,是见证了麻风病患者怨恨之处。

1934年に建築された破風形屋根の赤煉瓦組積造の単層建築物であり、死亡した患者を解剖したり患者の断種手術を執行した所で、ハンセン病患者の悲しみが感じられる所である。

1934년 건립

이 건물은 일제 강점기에 일본인들이 한센병 환자들을 대상으로 정관 수술과 시체 해부를 했던 곳으로 소록도의 인권 유린의 아픈 역사를 간직하고 있다. 사망자는 가족의 의사와는 관계없이 우선 검시 절차를 마친 뒤에야 장례식을 거행할 수 있었고 시신은 구북리 뒤편의 바닷가에 있는 화장터에서 화장되었다. 건물 내부에 검시대 그리고 세척 시설들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어 당시의 처참한 상황을 짐작할 수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