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등록문화재 제52호

구 서울특별시청사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업무시설
수량/면적 1동 연면적 8506.38㎡
지정(등록)일 2003.06.30
소 재 지 서울 중구 세종대로 110 (태평로1가)
시 대 일제강점기
소유자(소유단체) 서울특별시
관리자(관리단체)  

이 건물은 1926년에 경성부청사로 건립된 관공서 건물로, 광복 후 1946년부터 서울시청사로 사용되었다가, 현재 서울도서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일제 강점기 당시 일본이 우리나라를 강점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었던 건물로, 일본이 자행했던 한국 침탈의 역사를 증언하고 있다.



지하 1층 지상 6층(옥탑 2개층 포함)의 철근콘크리트조 건물로 일본인이 설계하였으며, 광복 후 서울시청사로서 사용되면서 한강의 기적을 이룬 한국의 현대사가 함께 담겨있는 역사의 현장이다.



외관이 화강석·뿜칠 마감으로 되어 있는 르네상스 양식의 건축물이며, 옥탑 등 주요 부분에는 건립 당시의 모습이 잘 남아있어 당시의 건축기술 수준을 가늠할 수 있다.

This public office was built in simplified eclectic Renaissance style, and still serves as an important axis in terms of the historical townscape of Taepyeongno, Seoul.

为日帝时代的1926年作为京城府厅舍被建造并被使用的,在解放后作为首尔特别市的厅舍而被使用的建筑。它是为文艺复兴样式的单纯化的折中主义形象的地上4层钢筋混凝土造建筑,外观用花岗石和喷雾漆来收尾,屋塔等主要部分按照原貌很好的保存了下来,可以估量出当时的建筑技术水平,和周边的德秀宫•圣公会圣堂•旧国会议事堂(登录文化遗产第11号)等一起形成了太平路一带的历史城市景观的重要轴心。

이 건물은 1926년에 경성부청사로 건립된 관공서 건물로, 광복 후 1946년부터 서울시청사로 사용되었다가, 현재 서울도서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일제 강점기 당시 일본이 우리나라를 강점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었던 건물로, 일본이 자행했던 한국 침탈의 역사를 증언하고 있다.



지하 1층 지상 6층(옥탑 2개층 포함)의 철근콘크리트조 건물로 일본인이 설계하였으며, 광복 후 서울시청사로서 사용되면서 한강의 기적을 이룬 한국의 현대사가 함께 담겨있는 역사의 현장이다.



외관이 화강석·뿜칠 마감으로 되어 있는 르네상스 양식의 건축물이며, 옥탑 등 주요 부분에는 건립 당시의 모습이 잘 남아있어 당시의 건축기술 수준을 가늠할 수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