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등록문화재 제36호

구 통영청년단 회관 (舊 統營靑年團 會館)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문화집회시설
수량/면적 1동 연면적 396.7㎡
지정(등록)일 2002.05.31
소 재 지 경남 통영시 서문로 21 (문화동)
시 대 1923
소유자(소유단체) 경상남도지사 
관리자(관리단체) 통영시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1923년 건립

이 건물은 3·1운동 이후 이 지역 애국 선각자들이 지역민들의 성금을 받아 민족의식 고취와 자생적인 사회 계몽 운동을 하기 위해 건립한 회관이다. 건물 정면 가운데에 현관을 둔 좌우 대칭형으로 1층과 2층 모두 수직창이 나란히 배치되어 있으며, 실용적이고 장식이 억제된 근대 기능주의 건축 성향을 띠고 있다. 일본의 탄압에도 꿋꿋하게 민족의식을 고취시켜 온 역사를 증언하고 있다.

This building was established after the March First Independence Movement for inspiration of national consciousness and social enlightenment movement. It was built by regional patriots via donations from local residents. The building design incorporates left and right symmetry with the gate in the middle of building front, and both 1st and 2nd floors are equipped with vertical windows. The overall architectural characteristic is that of modern functionalism with practicality and minimum decoration. It remains a witness of our history, where the national awareness was rigidly preserved under the oppression of Japan.

统营地区的爱国者和先驱者宣传民族意识、开展社会启蒙运动的历史场所,过去内部曾进行过修理,略有变化,但外部保持了昔日原貌。

統営地域の愛国者及び先覚者達が民族意識鼓吹と社会啓蒙運動を展開した歴史的な場所であり、過去の修理により内部は多少変形しているが、外部は原形が保存されている。

1923년 건립

이 건물은 3·1운동 이후 이 지역 애국 선각자들이 지역민들의 성금을 받아 민족의식 고취와 자생적인 사회 계몽 운동을 하기 위해 건립한 회관이다. 건물 정면 가운데에 현관을 둔 좌우 대칭형으로 1층과 2층 모두 수직창이 나란히 배치되어 있으며, 실용적이고 장식이 억제된 근대 기능주의 건축 성향을 띠고 있다. 일본의 탄압에도 꿋꿋하게 민족의식을 고취시켜 온 역사를 증언하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