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등록문화재 제1호

서울 남대문로 한국전력공사 사옥 (서울 南大門路 韓國電力公社 社屋)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업무시설
수량/면적 1동 연면적 5,957.1㎡
지정(등록)일 2002.02.28
소 재 지 서울 중구 남대문로 92, 외 3필지 (남대문로2가)
시 대 1928
소유자(소유단체) 한*** 
관리자(관리단체) 한***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1920년대말 경성전기주식회사 사옥으로 서울도심부에 세워진 본격적인 사무실 건물이다. 해방후 2개층이 증축되어 현재 ‘한국전력사옥’으로 사용되고 있다. 최초의 내화·내진설계와 엘리베이터설비, 유리블록 등이 건축재료로 사용되었다.

The head office of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is situated in the former office building of Gyeongseong Electric Power Company, which was built in the heart of Seoul toward the end of the 1920s. After Korea’s liberation in 1945, two more stories were added to the building, and it became the office building of The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The building was the first in Korea to feature fireproof and earthquake-proof facilities, elevators, and glass block construction materials.

20世纪20年代末期京城电气株式会社的建筑物,是建在首尔市中心的正式办公楼。解放后又增建了2层,现在用作‘韩国电力公司建筑物’。是最初设计有耐火•抗震设计、电梯设备的建筑,还使用玻璃块等用作建筑材料。

1920年代の末、京城電気株式会社社屋としてソウル都心部に立てられた本格的な事務室用の建物である。解放後は2階が建て増しされ、現在「韓国電力社屋」として使われている。最初の耐火・耐震設計とエレベーター設備、硝子ブロック等が建築材料で使われた。

1920년대말 경성전기주식회사 사옥으로 서울도심부에 세워진 본격적인 사무실 건물이다. 해방후 2개층이 증축되어 현재 ‘한국전력사옥’으로 사용되고 있다. 최초의 내화·내진설계와 엘리베이터설비, 유리블록 등이 건축재료로 사용되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