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전라북도 문화재자료 제172호

고려직제학양수생처열부이씨려 (高麗直提學楊首生妻烈婦李氏閭)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인물사건 / 인물기념 / 사우
수량/면적 1동
지정(등록)일 2000.11.17
소 재 지 전북 순창군 동계면 구미리 568번지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이 정려는 고려 때 직제학을 지낸 양수생의 처 이씨의 지조를 기리기 위하여 세운 것이다.

이씨 부인은 남편 양수생이 죽은 후, 당시의 풍습대로 개가를 하라는 부모의 청을 거절하고, 이곳 구미리로 내려와 살면서 아들 양은보를 키워 가문을 잇도록 하였다. 양은보의 후손 중에서 훌륭한 인물이 많이 나오게 된 것도 모두 이씨부인의 노력 때문이었다고 한다.

이씨 부인이 세상을 떠난 후에, 부인의 행실을 알게 된 조선 세조는 1467년에 정려를 내려 후세 사람들에게 귀감이 되도록 하였다. 그러나 비와 정려각은 이로부터 200여 년이 지난 조선 영조 50년(1774)에 정면 1칸, 측면 1칸의 팔작지붕 겹처마 건물로 세웠다.

이 정려에 대해서는 1760년에 간행된 「옥천군지(玉川郡誌)」에 조선후기 성리학자 도암(陶庵) 이재(李縡)가 쓴 ‘열부이씨전(烈婦李氏傳)’이 수록되어 있으며, 정려비는 나라에 큰 일이 있을 때마다 땀을 흘린다는 얘기가 전한다.

이 정려는 고려 때 직제학을 지낸 양수생의 처 이씨의 지조를 기리기 위하여 세운 것이다.

이씨 부인은 남편 양수생이 죽은 후, 당시의 풍습대로 개가를 하라는 부모의 청을 거절하고, 이곳 구미리로 내려와 살면서 아들 양은보를 키워 가문을 잇도록 하였다. 양은보의 후손 중에서 훌륭한 인물이 많이 나오게 된 것도 모두 이씨부인의 노력 때문이었다고 한다.

이씨 부인이 세상을 떠난 후에, 부인의 행실을 알게 된 조선 세조는 1467년에 정려를 내려 후세 사람들에게 귀감이 되도록 하였다. 그러나 비와 정려각은 이로부터 200여 년이 지난 조선 영조 50년(1774)에 정면 1칸, 측면 1칸의 팔작지붕 겹처마 건물로 세웠다.

이 정려에 대해서는 1760년에 간행된 「옥천군지(玉川郡誌)」에 조선후기 성리학자 도암(陶庵) 이재(李縡)가 쓴 ‘열부이씨전(烈婦李氏傳)’이 수록되어 있으며, 정려비는 나라에 큰 일이 있을 때마다 땀을 흘린다는 얘기가 전한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전라북도 순창군 문화관광과 063-650-1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