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전라북도 문화재자료 제152호

심곡사목조삼존불좌상 (深谷寺木造三尊佛坐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목조 / 불상
수량/면적 3구
지정(등록)일 2000.03.31
소 재 지 전라북도 익산시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심***

심곡사(深谷寺)는 전라북도 익산시 낭산면 미륵산 동쪽 기슭에 있는 사찰로 신라말에 무염대사가 세운 것이라 전한다.

아미타여래를 본존불로 모시고 양 옆에 관음보살과 지장보살을 모시고 있는데 모두 나무로 만들었다. 이러한 아미타여래삼존불의 형태는 고려시대의 전통을 잇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사각형에 가까운 얼굴, 양 어깨를 감싼 옷과 수평적으로 치마에 둘러진 띠의 표현, 오른쪽 옷자락을 왼쪽으로 여며 넣은 방법 등에서 조선 후기에 만들어진 불상임을 알 수 있다.

심곡사(深谷寺)는 전라북도 익산시 낭산면 미륵산 동쪽 기슭에 있는 사찰로 신라말에 무염대사가 세운 것이라 전한다.

아미타여래를 본존불로 모시고 양 옆에 관음보살과 지장보살을 모시고 있는데 모두 나무로 만들었다. 이러한 아미타여래삼존불의 형태는 고려시대의 전통을 잇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사각형에 가까운 얼굴, 양 어깨를 감싼 옷과 수평적으로 치마에 둘러진 띠의 표현, 오른쪽 옷자락을 왼쪽으로 여며 넣은 방법 등에서 조선 후기에 만들어진 불상임을 알 수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전라북도 익산시 문화관광팀 063-859-57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