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전라북도 문화재자료 제104호

용성관석물 (龍城館石物)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일반조각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84.04.01
소 재 지 전라북도 남원시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용***

용성관은 조선시대 관원들의 숙소로 사용된 건물로, 그 규모가 웅대하여 남원 광한루, 관왕묘와 함께 고대건물의 3걸로 불리웠다. 한때는 조선 태조의 전패(殿牌:전(殿)자를 새긴 나무패로 왕의 상징임)를 모시어 ‘휼문관’이라고도 하였으며, 이 후에 불에 타 다시 짓는 등 몇 차례의 보수 과정을 거쳤다. 한국전쟁 때 또다시 불에 타 지금은 건물의 기단 70여m와 이 계단석물 1기만 남아있다.

잘 다듬은 계단은 아래의 난간 양쪽에 반원을 그리듯 둥글게 처리된 석물이 놓여있는데, 표면에 도깨비상을 조각해 놓아 독특한 모습이다.

현재 용성관터는 용성초등학교가 들어서 옛 모습이 전혀 남아있지 않고 이 석물도 초등학교의 본관계단으로 사용되고 있다. 용성관이 처음 건립된 시기는 통일신라 신문왕 11년(691)이나 몇 차례의 재건으로 인해 이 석물의 정확한 제작연대는 알 수 없다.

용성관은 조선시대 관원들의 숙소로 사용된 건물로, 그 규모가 웅대하여 남원 광한루, 관왕묘와 함께 고대건물의 3걸로 불리웠다. 한때는 조선 태조의 전패(殿牌:전(殿)자를 새긴 나무패로 왕의 상징임)를 모시어 ‘휼문관’이라고도 하였으며, 이 후에 불에 타 다시 짓는 등 몇 차례의 보수 과정을 거쳤다. 한국전쟁 때 또다시 불에 타 지금은 건물의 기단 70여m와 이 계단석물 1기만 남아있다.

잘 다듬은 계단은 아래의 난간 양쪽에 반원을 그리듯 둥글게 처리된 석물이 놓여있는데, 표면에 도깨비상을 조각해 놓아 독특한 모습이다.

현재 용성관터는 용성초등학교가 들어서 옛 모습이 전혀 남아있지 않고 이 석물도 초등학교의 본관계단으로 사용되고 있다. 용성관이 처음 건립된 시기는 통일신라 신문왕 11년(691)이나 몇 차례의 재건으로 인해 이 석물의 정확한 제작연대는 알 수 없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전라북도 남원시 문화관광과 063-620-61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