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충청북도 문화재자료 제78호

충주 고불선원 소조여래좌상 (忠州 古佛禪院 塑造如來坐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소조 / 불상
수량/면적 1구
지정(등록)일 2010.11.05
소 재 지 충청북도 충주시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신니면 선당리 고불선원(古佛禪院)에 단독으로 모셔져 있는 이 불상은 소조불(塑造佛) 로서 양손을 일부 보수한 것을 제외하면 보존상태가 양호한 편인데 얼굴에 철분을 칠하였다.

상호는 몸에 비하여 크게 표현하여 비례가 잘 맞지 않는 느낌이다. 얼굴은 네모진 모습이며 통통하게 살이 오르고 머리카락은 나발(螺髮)에 계주(髻珠)를 표현하였다. 이마에는 백호가 표현되었는데 보주는 최근에 삽입하였다고 한다.

몸통은 얼굴에 비하여 작게 표현되었는데 손가락 부분은 보수된 관계로 정확한 수인을 알 수 없으나 왼손은 손바닥을 하늘을 향해 왼쪽 무릎에 붙였으며 오른손은 촉지인을 하고 있는 형상이다. 법의는 통견(通肩)으로 양어깨를 모두 덮고 있으며 대의 자락이 'U'자 형으로 대칭되게 흘러내려 장식적이다. 복장 현대 유물을 넣었다고 하며 진흙으로 밀폐하였다.

전체적으로 단아한 체구에 옷 주름을 두텁게 표현한 이 불상은 고려시대 단아양식 계통의 불상으로 생각된다.

소형이지만 형태가 완존하며 단아한 소조불상이다. 상호와 입가의 잔잔한 미소 등을 볼 때 조각수법이 양호한 편으로 옷 주름 양식은 18세기 충청도 북부지역에서 유행한 목조불상의 양식과 유사함을 보이고 있어 이 불상도 같은 시기에 조성 되었으리라고 추정 된다. 원래의 소장처를 알 수 없고 복장유물이 분실된 아쉬움은 있으나 고려시대의 특징을 보여주는 이 불상은 소재의 희소성이 있어 불상 연구에 귀중한 자료이다.

신니면 선당리 고불선원(古佛禪院)에 단독으로 모셔져 있는 이 불상은 소조불(塑造佛) 로서 양손을 일부 보수한 것을 제외하면 보존상태가 양호한 편인데 얼굴에 철분을 칠하였다.

상호는 몸에 비하여 크게 표현하여 비례가 잘 맞지 않는 느낌이다. 얼굴은 네모진 모습이며 통통하게 살이 오르고 머리카락은 나발(螺髮)에 계주(髻珠)를 표현하였다. 이마에는 백호가 표현되었는데 보주는 최근에 삽입하였다고 한다.

몸통은 얼굴에 비하여 작게 표현되었는데 손가락 부분은 보수된 관계로 정확한 수인을 알 수 없으나 왼손은 손바닥을 하늘을 향해 왼쪽 무릎에 붙였으며 오른손은 촉지인을 하고 있는 형상이다. 법의는 통견(通肩)으로 양어깨를 모두 덮고 있으며 대의 자락이 'U'자 형으로 대칭되게 흘러내려 장식적이다. 복장 현대 유물을 넣었다고 하며 진흙으로 밀폐하였다.

전체적으로 단아한 체구에 옷 주름을 두텁게 표현한 이 불상은 고려시대 단아양식 계통의 불상으로 생각된다.

소형이지만 형태가 완존하며 단아한 소조불상이다. 상호와 입가의 잔잔한 미소 등을 볼 때 조각수법이 양호한 편으로 옷 주름 양식은 18세기 충청도 북부지역에서 유행한 목조불상의 양식과 유사함을 보이고 있어 이 불상도 같은 시기에 조성 되었으리라고 추정 된다. 원래의 소장처를 알 수 없고 복장유물이 분실된 아쉬움은 있으나 고려시대의 특징을 보여주는 이 불상은 소재의 희소성이 있어 불상 연구에 귀중한 자료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충청북도 충주시 문화예술과 043-850-598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