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경기도 문화재자료 제63호

곤지암 (昆池岩)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천연기념물 / 문화역사기념물 / 민속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85.06.28
소 재 지 경기 광주시 곤지암읍 곤지암로 72 (곤지암리)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부락민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경기도 광주시 문화관광과 031-760-4822

곤지암은 조선 선조 때의 명장인 신립 장군에 얽힌 전설이 있는 바위이다.

신립(1546∼1592)은 조선 중기의 무신으로, 어려서부터 글읽기보다는 무예닦기를 좋아했다. 23세 때 무과에 급제한 후 선조 25년(1592) 임진왜란이 터졌을 때에 많은 공을 세웠다. 왜군침략을 대수롭지 않게 여긴 왕이 그에게 왜군을 물리치고 오라는 명을 내리니 훈련도 안된 병사 몇백 명을 이끌고 싸움터로 향하였다. 달천지역에서 고니시의 수만 명왜군과 싸우다 참패를 당하자 강물에 빠져 죽고 말았는데, 얼마나 원통하고 분했던지 병사들이 물속에서 끌어낸 그의 모습이 두 눈을 부릅뜨고 당장이라도 호령할 것 같은 기세를 하고 있었다고 한다. 장군의 시체를 이곳 광주로 옮겨 장사를 지내었는데 묘지 가까운 곳에 고양이처럼 생긴 바위가 있어 누구든 바위 앞을 말을 타고 지나려 하면 말발굽이 땅에 붙어 결국 걸어가야만 했다. 그러던 중 어떤 장군이 이 앞을 지나다 왜 오가는 행인을 괴롭히느냐고 바위에게 핀잔을 주자 벼락이 쳐 바위가 쩍 갈라지고 그 옆에 큰 연못이 생겼다. 그 후로 더 이상 괴이한 일이 일어나지 않았다고 한다.

이 바위는 큰 바위와 작은 바위 두 개가 조금 떨어져 놓여 있다. 바위 위쪽으로는 약 400년 된 향나무가 자라고 있는데, 서로 어우러져 신비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바위 주변에 있었던 연못터는 지금은 학교와 주택가로 변하여 그 흔적을 찾을 수 없다.

곤지암은 조선 선조 때의 명장인 신립 장군에 얽힌 전설이 있는 바위이다.

신립(1546∼1592)은 조선 중기의 무신으로, 어려서부터 글읽기보다는 무예닦기를 좋아했다. 23세 때 무과에 급제한 후 선조 25년(1592) 임진왜란이 터졌을 때에 많은 공을 세웠다. 왜군침략을 대수롭지 않게 여긴 왕이 그에게 왜군을 물리치고 오라는 명을 내리니 훈련도 안된 병사 몇백 명을 이끌고 싸움터로 향하였다. 달천지역에서 고니시의 수만 명왜군과 싸우다 참패를 당하자 강물에 빠져 죽고 말았는데, 얼마나 원통하고 분했던지 병사들이 물속에서 끌어낸 그의 모습이 두 눈을 부릅뜨고 당장이라도 호령할 것 같은 기세를 하고 있었다고 한다. 장군의 시체를 이곳 광주로 옮겨 장사를 지내었는데 묘지 가까운 곳에 고양이처럼 생긴 바위가 있어 누구든 바위 앞을 말을 타고 지나려 하면 말발굽이 땅에 붙어 결국 걸어가야만 했다. 그러던 중 어떤 장군이 이 앞을 지나다 왜 오가는 행인을 괴롭히느냐고 바위에게 핀잔을 주자 벼락이 쳐 바위가 쩍 갈라지고 그 옆에 큰 연못이 생겼다. 그 후로 더 이상 괴이한 일이 일어나지 않았다고 한다.

이 바위는 큰 바위와 작은 바위 두 개가 조금 떨어져 놓여 있다. 바위 위쪽으로는 약 400년 된 향나무가 자라고 있는데, 서로 어우러져 신비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바위 주변에 있었던 연못터는 지금은 학교와 주택가로 변하여 그 흔적을 찾을 수 없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