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충청북도 문화재자료 제51호

옥천 죽향리사지 삼층석탑 (沃川 竹香里寺址 三層石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100ㄹ
지정(등록)일 2002.10.21
소 재 지 충청북도 옥천군 옥천읍 문정리 83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이 탑은 죽향리 탑선골의 절터에 있던 것으로, 일제강점기에 죽향초등학교 교정으로 옮겼다. 소형의 석탑이지만 단층의 기단부基壇部 위에 3층의 탑신부와 복발, 보주로 이루어진 상륜부를 갖추고 있어 거의 원래의 형태에 가깝다. 기단은 하나의 돌로 조성되었는데 건물 모퉁이에 세운 기둥인 우주隅柱와 쓰러지지 않도록 받치는 기둥인 탱주가 표현되었을 뿐 다른 장식은 없고, 기단갑석基壇甲石의 윗면에는 1단의 돌출부를 두어 탑신부를 받치도록 하였다. 1층의 몸돌에는 각 면마다 우주를 그대로 본떠 새겼으며 전면에는 문짝을 음각으로 표현하였다. 2,3층의 몸돌에는 우주가 표현되지 않았고 3층에는 신주를 모셔두는 감실龕室이 마련되었다. 탑의 형태는 전체적으로 매우 마르고 길쭉한 모습으로 고려 후기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며, 크기는 전체높이 291cm, 기단 폭 92cm이다.

이 탑은 죽향리 탑선골의 절터에 있던 것으로, 일제강점기에 죽향초등학교 교정으로 옮겼다. 소형의 석탑이지만 단층의 기단부基壇部 위에 3층의 탑신부와 복발, 보주로 이루어진 상륜부를 갖추고 있어 거의 원래의 형태에 가깝다. 기단은 하나의 돌로 조성되었는데 건물 모퉁이에 세운 기둥인 우주隅柱와 쓰러지지 않도록 받치는 기둥인 탱주가 표현되었을 뿐 다른 장식은 없고, 기단갑석基壇甲石의 윗면에는 1단의 돌출부를 두어 탑신부를 받치도록 하였다. 1층의 몸돌에는 각 면마다 우주를 그대로 본떠 새겼으며 전면에는 문짝을 음각으로 표현하였다. 2,3층의 몸돌에는 우주가 표현되지 않았고 3층에는 신주를 모셔두는 감실龕室이 마련되었다. 탑의 형태는 전체적으로 매우 마르고 길쭉한 모습으로 고려 후기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며, 크기는 전체높이 291cm, 기단 폭 92cm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충청북도 옥천군 문화공보실 043-730-30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