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대전광역시 문화재자료 제27호

어사홍원모영세불망비 (御史洪遠謨永世不忘碑)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서각류 / 금석각류 / 비
수량/면적 1기1동
지정(등록)일 1991.10.24
소 재 지 대전광역시 대덕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대***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대전광역시 대덕구 문화체육과 042-608-6574

암행어사 홍원모의 공적을 기리고 있는 비와 이를 보호하고 있는 비각이다.

홍원모(1784∼1835)는 조선시대의 문신으로, 순조 29년(1829) 통정대부 승지로서 암행어사가 되었다. 그해 10월 회덕지방의 가난과 질병에 허덕이던 서민들을 구제하고 민정을 살폈는데, 그의 어진 다스림을 잊지 못한 이 지역 사람들이 이 비와 비각을 세웠다.

비각은 네 기둥 위로 웅장한 모습의 지붕을 얹었다. 기둥은 굵은 팔각기둥 모양의 주춧돌 위에 서 있으며, 그 위로 처마의 무게를 받기 위한 공포가 설치되어 있다. 기둥머리에 짜맞춰진 공포는 연꽃과 연꽃봉오리들로 장식하여 매우 화려하다.

순조 31년(1831) 강석환이 세운 비로, 융희 1년(1907) 비를 보호하고자 연재호가 비각을 세워 놓았다.

암행어사 홍원모의 공적을 기리고 있는 비와 이를 보호하고 있는 비각이다.

홍원모(1784∼1835)는 조선시대의 문신으로, 순조 29년(1829) 통정대부 승지로서 암행어사가 되었다. 그해 10월 회덕지방의 가난과 질병에 허덕이던 서민들을 구제하고 민정을 살폈는데, 그의 어진 다스림을 잊지 못한 이 지역 사람들이 이 비와 비각을 세웠다.

비각은 네 기둥 위로 웅장한 모습의 지붕을 얹었다. 기둥은 굵은 팔각기둥 모양의 주춧돌 위에 서 있으며, 그 위로 처마의 무게를 받기 위한 공포가 설치되어 있다. 기둥머리에 짜맞춰진 공포는 연꽃과 연꽃봉오리들로 장식하여 매우 화려하다.

순조 31년(1831) 강석환이 세운 비로, 융희 1년(1907) 비를 보호하고자 연재호가 비각을 세워 놓았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