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전라북도 민속문화재 제32호

사내리 당산 (沙乃里 堂山)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제사유적 / 산신당
수량/면적 4기
지정(등록)일 1999.07.09
소 재 지 전북 고창군 성송면 사내리 12,19-1,21,59
시 대 시대미상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사내마을(이병삼)

당산은 민간신앙에서 신이 있다고 믿고 섬기는 대상물이다.

당산마을에 4기의 당산이 전하는데, 마을 입구에 아들당산 1기, 10여m 마을쪽으로 더 들어가 오른쪽 논둑길에서 남북 일직선으로 어머니당산·아버지당산·며느리당산 3기가 서로 50m씩의 간격을 두고 서 있다.

어머니당산과 아버지당산은 갓을 쓰고 있지만, 아들과 며느리당산은 갓을 쓰고 있지 않고 땅속에 거의 묻혀 있는 상태이다. 아버지당산은 높이 160㎝, 둘레 128㎝, 갓둘레 173㎝이고, 어머니당산은 높이 124㎝, 둘레 115㎝, 갓둘레가 257㎝이다.

이곳의 당산제는 조선 성종이나 선조 대부터 지내왔다고 전하는데, 원래 12당산을 모셔오다가 어느날 동네어른 꿈에 신령이 나타나 4기의 당산에만 제사를 올리라 하여 4당산만을 모시고 있다고 전한다.

당산돌이 언제 건립된 것인지는 알 수 없으나, 타지역의 당산과는 달리 부모를 포함한 가족으로 구성되어 있어 독특한 예이다.

당산은 민간신앙에서 신이 있다고 믿고 섬기는 대상물이다.

당산마을에 4기의 당산이 전하는데, 마을 입구에 아들당산 1기, 10여m 마을쪽으로 더 들어가 오른쪽 논둑길에서 남북 일직선으로 어머니당산·아버지당산·며느리당산 3기가 서로 50m씩의 간격을 두고 서 있다.

어머니당산과 아버지당산은 갓을 쓰고 있지만, 아들과 며느리당산은 갓을 쓰고 있지 않고 땅속에 거의 묻혀 있는 상태이다. 아버지당산은 높이 160㎝, 둘레 128㎝, 갓둘레 173㎝이고, 어머니당산은 높이 124㎝, 둘레 115㎝, 갓둘레가 257㎝이다.

이곳의 당산제는 조선 성종이나 선조 대부터 지내왔다고 전하는데, 원래 12당산을 모셔오다가 어느날 동네어른 꿈에 신령이 나타나 4기의 당산에만 제사를 올리라 하여 4당산만을 모시고 있다고 전한다.

당산돌이 언제 건립된 것인지는 알 수 없으나, 타지역의 당산과는 달리 부모를 포함한 가족으로 구성되어 있어 독특한 예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전라북도 고창군 문화관광과 063-560-27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