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전라북도 민속문화재 제17호

쌍조석간 (雙鳥石竿)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당간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83.08.24
소 재 지 전북 부안군 계화면 대벌리 413번지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대벌리부락

대벌 마을 입구에 서 있는 높이 360㎝의 돌기둥으로, 이 마을의 당산이다. 당산은 신이 있다고 믿는 민간신앙의 대상물로, 이 지방에서는 마을의 평안과 풍농·풍어 등을 기원하고, 병과 재앙을 막아주며, 자손의 번창을 도와주는 마을 공동신이 되고 있다.

굵직한 돌기둥 위로는 두 마리의 새를 조각하여 올려놓았다. 새를 얹어 두는 것은 새의 활동영역이 하늘·땅· 물 등으로 광범위하여 신과 인간을 연결해주는 매개체로 믿는데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이 마을의 당산제는 정월 초사흗날 밤에 성대하게 거행되는데, 당산에 멍석으로 막을 치고 여자들의 접근을 일체 금지시킨 가운데 엄숙하게 진행된다. 제사를 마친 후에는 무명베 한 필로 한 해의 운수를 점치는 ‘베다리기’와 베다리기가 끝난 베로 돌기둥 꼭대기에 얹혀있는 두 마리의 새를 감아주는 ‘머리얹기’라는 특이한 놀이를 벌인다. 하지만 아쉽게도 간척사업으로 어업이 쇠퇴하면서 70년대 후반 경부터 당제의 풍습은 사라졌다.

기둥 중간에 새긴 기록으로 보아 조선 영조 25년(1749)에 건립되었음을 알 수 있다. 오래되고 건립연대를 뚜렷이 알 수 있다는 점에서 가치가 있으며, 돌에 신성함을 부여하여 섬기던 민간신앙의 한 예를 엿볼 수 있는 소중한 자료이다.

대벌 마을 입구에 서 있는 높이 360㎝의 돌기둥으로, 이 마을의 당산이다. 당산은 신이 있다고 믿는 민간신앙의 대상물로, 이 지방에서는 마을의 평안과 풍농·풍어 등을 기원하고, 병과 재앙을 막아주며, 자손의 번창을 도와주는 마을 공동신이 되고 있다.

굵직한 돌기둥 위로는 두 마리의 새를 조각하여 올려놓았다. 새를 얹어 두는 것은 새의 활동영역이 하늘·땅· 물 등으로 광범위하여 신과 인간을 연결해주는 매개체로 믿는데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이 마을의 당산제는 정월 초사흗날 밤에 성대하게 거행되는데, 당산에 멍석으로 막을 치고 여자들의 접근을 일체 금지시킨 가운데 엄숙하게 진행된다. 제사를 마친 후에는 무명베 한 필로 한 해의 운수를 점치는 ‘베다리기’와 베다리기가 끝난 베로 돌기둥 꼭대기에 얹혀있는 두 마리의 새를 감아주는 ‘머리얹기’라는 특이한 놀이를 벌인다. 하지만 아쉽게도 간척사업으로 어업이 쇠퇴하면서 70년대 후반 경부터 당제의 풍습은 사라졌다.

기둥 중간에 새긴 기록으로 보아 조선 영조 25년(1749)에 건립되었음을 알 수 있다. 오래되고 건립연대를 뚜렷이 알 수 있다는 점에서 가치가 있으며, 돌에 신성함을 부여하여 섬기던 민간신앙의 한 예를 엿볼 수 있는 소중한 자료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이미지

목록
상 세 문 의 : 전라북도 부안군 문화관광과 063-580-43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