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전라북도 민속문화재 제14호

산동리남근석 (山東里男根石)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기타종교조각 / 민간신앙조각 / 석조
수량/면적 1기(721㎡)
지정(등록)일 1979.12.27
소 재 지 전북 순창군 팔덕면 산동리 452번지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남근석은 남성 성기 모양의 자연석이나, 암석을 조각하여 세운 것을 이른다. 성기숭배의 대상이 되는 것으로, 모든 복과 다산·풍농·풍어를 기원하는 것이다.

산동리 마을 앞 당산나무 부근에 자리한 이 남근석은 높이 1.65m, 둘레 1.45m 이며, 화강암으로 정교하게 조각되었다. 생김새는 건장한 남성의 성기가 충분히 발기되어 있는 모양으로, 아랫부분에 연꽃무늬가 조각되어 있는 점이 독특하다.

500여 년전 여장사가 2기의 남근석을 치마에 싸 가지고 오다가 무거워서 1기는 창덕리에 버리고 1기는 이곳에 세웠다는 이야기가 전한다. 언제 세운 것인지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다른 남근석에 비해 매우 섬세하게 조각되어 주목되는 작품이다.

남근석은 남성 성기 모양의 자연석이나, 암석을 조각하여 세운 것을 이른다. 성기숭배의 대상이 되는 것으로, 모든 복과 다산·풍농·풍어를 기원하는 것이다.

산동리 마을 앞 당산나무 부근에 자리한 이 남근석은 높이 1.65m, 둘레 1.45m 이며, 화강암으로 정교하게 조각되었다. 생김새는 건장한 남성의 성기가 충분히 발기되어 있는 모양으로, 아랫부분에 연꽃무늬가 조각되어 있는 점이 독특하다.

500여 년전 여장사가 2기의 남근석을 치마에 싸 가지고 오다가 무거워서 1기는 창덕리에 버리고 1기는 이곳에 세웠다는 이야기가 전한다. 언제 세운 것인지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다른 남근석에 비해 매우 섬세하게 조각되어 주목되는 작품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전라북도 순창군 문화관광과 063-650-1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