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경기도 민속문화재 제12호

김좌근고택 (김 左根古宅)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주거생활 / 주거건축 / 가옥
수량/면적 2동
지정(등록)일 2003.04.21
소 재 지 경기 이천시 백사면 내촌리 222-14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경기도 이천시 문화관광과 031-645-3655

김좌근 고택은 백사면 내촌리 소일마을 상단에 있으며, 야트막한 산자락을 뒤에 두고 남향으로 자리 잡은 전통 한옥으로, 당초에는 99칸이었으나, 지금은 담장과 행랑채가 없어지고 안채와 별채만 남아 있다.



이 집은 영의정 김좌근의 아들이며 고종 때 어영대장과 이조판서를 지낸 김병기가 부친의 묘지관리를 겸한 별장용으로 지은 건물로 알려져 있다.



십 수 년 전까지만 해도 복판에 높다란 솟을대문과 사랑채, 행랑채가 두 겹으로 안채를 싼 규모 있는 사대부집 전통가옥의 모습을 온전하게 간직하고 있었으나, 후손들이 덩치가 큰 건물을 관리하기가 벅차다는 이유로 당시 신흥재벌에 건물을 팔아 넘겼다. 사랑채와 행랑채를 뜯어 옮기던 도중 회사가 부도로 건물 이전이 중단되어 그나마 지금의 모습을 보존할 수 있게 되었다.



원래 구조는 대문과 중문을 지나 안채로 통하도록 되어 있는데 안채는 ㄷ자형으로 중문과 연결된 사랑채가 있었으며, 바깥쪽은 대문과 연결된 행랑채가 ㄱ자형으로 둘러싸고 있었다.

지금은 안채와 별채가 서로 떨어져 독립된 두 개의 건물로 되어 있지만 원래는 두 건물 사이에서도 가로막힌 건물이 있었고, 그 건물 뒤쪽에 널마루로 짠 회랑을 달아서 왕래하기 편하도록 서로 연결된 구조였다.



회랑은 없어졌지만 별채 뒷면을 돌아가며 둘러싼 쪽마루는 온전한 모습으로 남아 있다. 마당에 흙을 밟지 않고서도 안채와 별채 사이를 편하게 왕래할 수 있었던 것이다. 안채는 서쪽부터 부엌과 다락, 3개의 방과 곳간으로 이루어진 팔작지붕의 일자집이다. 부엌은 3칸 규모로 문을 들어서면 왼쪽에 퇴를 달았고 오른쪽에 다락이 있다. 3개의 방 전면에는 3칸 정도의 대청마루가 있다.



기둥과 서까래와 대들보는 물론이고 마루와 각종 문틀이며 문살 하나에 이르기까지 잘 다듬어져서 소홀한 구석이 없고 기둥을 받친 주춧돌과 섬돌, 건물을 둘러싼 기단석들도 반듯하게 잘 다듬어져 정갈한 인상을 준다. 집 앞으로는 연못을 파서 인공섬으로 만들었는데, 주민들이 시멘트 구조물로 된 정자를 지어 휴식처로 사용하고 있다.



별채를 둘러싼 담장을 야트막하게 하여 다락에 오르면 담장 너머로 연못과 툭 터진 조망을 감상할 수 있는데 우리 선조들의 여유와 풍류를 느끼게 하는 대목이다. 솟을 대문과 담장, 행랑채 등이 없어진 것이 아쉽기는 하지만 남아 있는 건물들은 조선후기 권문세가의 가옥구조를 잘 보여주고 있다.



■ 김좌근(金左根, 1797년~1869년)

조선 후기의 문신으로 안동김씨 세도기 후반의 중심인물로 영안부원군 김조순의 아들이자 순조의 왕비인 순원왕후의 남동생이었다. 영의정에 세 번이나 보직되는 등 순탄한 벼슬생활을 하면서 안동김씨 세도정치의 중심인물 이었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