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서울특별시 민속문화재 제8호

삼청동오위장김춘영가옥 (三淸洞 五衛將 金春榮 家屋)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주거생활 / 주거건축 / 가옥
수량/면적 건물 1棟, 토지 167.9㎡
지정(등록)일 1977.03.17
소 재 지 서울 중구 퇴계로34길 28, 일원 (필동2가)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서울특별시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서울특별시 중구 건축과 02-3396-5843

조선 후기에 오위장(五衛將) 벼슬을 지낸 김춘영이 1890년대에 지은 집이다. 오위(五衛)는 조선시대 중앙 군사조직을 말한다. 지금 건물은 종로구 삼청동에 있던 것을 한옥마을로 옮겨 복원한 것으로 대문채, 사랑채, 안채로 구성되어 있다.

사랑채는 대문채와 연이어 돌출되어 있으며 사랑방·대청·건넌방으로 짜여있다. 안채는 ㄷ자형 평면으로 서울지방의 일반적인 주택 구조를 따르고 있는데 대청을 중심으로 오른쪽에 건넌방, 왼쪽에 안방·부엌·마루·광을 두었다. 대문에 들어서서 왼쪽에는 문간방이 1칸 있다.

전체적으로 조촐한 양식을 보이는 집으로 안방 뒷쪽 벽을 독특하게 쌓아 집의 격식을 한층 더 높이고 있다.

조선 후기에 오위장(五衛將) 벼슬을 지낸 김춘영이 1890년대에 지은 집이다. 오위(五衛)는 조선시대 중앙 군사조직을 말한다. 지금 건물은 종로구 삼청동에 있던 것을 한옥마을로 옮겨 복원한 것으로 대문채, 사랑채, 안채로 구성되어 있다.

사랑채는 대문채와 연이어 돌출되어 있으며 사랑방·대청·건넌방으로 짜여있다. 안채는 ㄷ자형 평면으로 서울지방의 일반적인 주택 구조를 따르고 있는데 대청을 중심으로 오른쪽에 건넌방, 왼쪽에 안방·부엌·마루·광을 두었다. 대문에 들어서서 왼쪽에는 문간방이 1칸 있다.

전체적으로 조촐한 양식을 보이는 집으로 안방 뒷쪽 벽을 독특하게 쌓아 집의 격식을 한층 더 높이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