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전라북도 민속문화재 제6호

보안입석 (保安立石)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기타종교조각 / 민간신앙조각 / 석조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74.09.27
소 재 지 전북 부안군 보안면 상입석리 산35번지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부안군

선돌은 길쭉한 자연석이나 커다란 돌을 일부만 다듬어 똑바로 세운 기념물 또는 신앙대상물을 말한다. 상입석리 마을 산에 서 있는 이 선돌은 높이 264㎝, 너비 66㎝인 사각형의 화강암으로 되어 있으며, 정면에는 보살상이 조각되어 있다.

여기에는 착한 마음씨를 가진 사람이 복을 받고, 나쁜 일을 하는 사람은 벌을 받게된다는 설화가 전하고 있다. 고려시대에 인색하기로 소문난 부자가 살았는데, 그의 며느리만은 마음씨가 곱고 착했다. 어느날 스님이 이 집에 시주를 하기위해 들렀을 때 부자는 스님을 박대하였으나 며느리는 선뜻 시주를 하였다. 고마운 마음에 스님은 이 집은 곧 연못으로 변할것이니 자기를 쫓아오라고 하면서 결코 뒤를 쳐다보지 말라고 하였다. 가족과 재산을 잊지 못한 며느리가 뒤를 보는 순간 그 자리에서 굳어 선돌이 되었다고 한다.

제작자와 제작년대는 알 수 없지만 수백년 전부터 매년 음력 2월 1일이면 돈을 거두어 당제를 지내고 소원을 빌었다고 한다.

선돌은 길쭉한 자연석이나 커다란 돌을 일부만 다듬어 똑바로 세운 기념물 또는 신앙대상물을 말한다. 상입석리 마을 산에 서 있는 이 선돌은 높이 264㎝, 너비 66㎝인 사각형의 화강암으로 되어 있으며, 정면에는 보살상이 조각되어 있다.

여기에는 착한 마음씨를 가진 사람이 복을 받고, 나쁜 일을 하는 사람은 벌을 받게된다는 설화가 전하고 있다. 고려시대에 인색하기로 소문난 부자가 살았는데, 그의 며느리만은 마음씨가 곱고 착했다. 어느날 스님이 이 집에 시주를 하기위해 들렀을 때 부자는 스님을 박대하였으나 며느리는 선뜻 시주를 하였다. 고마운 마음에 스님은 이 집은 곧 연못으로 변할것이니 자기를 쫓아오라고 하면서 결코 뒤를 쳐다보지 말라고 하였다. 가족과 재산을 잊지 못한 며느리가 뒤를 보는 순간 그 자리에서 굳어 선돌이 되었다고 한다.

제작자와 제작년대는 알 수 없지만 수백년 전부터 매년 음력 2월 1일이면 돈을 거두어 당제를 지내고 소원을 빌었다고 한다.

내레이션

  • 한국어

이미지

목록
상 세 문 의 : 전라북도 부안군 문화관광과 063-580-43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