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대구광역시 민속문화재 제1호

둔산동경주최씨종가및보본당사당 (屯山洞慶州崔氏宗家및報本堂祠堂)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주거생활 / 주거건축 / 가옥
수량/면적 4동
지정(등록)일 1982.03.04
소 재 지 대구 동구 옻골로 195-5 (둔산동)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최진돈 
해제일 2009.06.19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대구광역시 동구 문화관광과 053-662-2361~3

조선 인조 때의 학자 대암 최동집이 이곳에 정착하면서 지은 집이다.

대구 지방에 있는 조선시대 주택 중 가장 오래되었으며, 살림채와 재실·사당으로 구성되어 있다. 숙종 20년(1694)에 지은 안채와 광무 9년(1905)에 다시 지은 사랑채가 살림채를 구성한다. 사랑채는 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동천서원을 없앨 때 철거한 자재의 일부를 사용하여 다시 지은 것이라고 한다.

살림채의 오른편에 있는 보본당은 영조 18년(1742)에 지은 사당으로, 제사지내는 재실로 사용하고 있다. 그 뒤편에 있는 2동의 사당은 최동집과 조선 정조 때의 학자인 최흥원의 위패를 모시고 있다.

안채와 사랑채·재실·가묘·별묘 등이 조화를 이룬 큰 규모의 주택으로 조선시대 양반 주택과 그 생활 양식을 연구하는데 귀중한 자료가 되고 있다.

2009.06.19 중요민속자료 제261호로 승격지정.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