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경기도 기념물 제183호

파주교하물푸레나무 (坡州交河물푸레나무)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천연기념물 / 생물과학기념물 / 생물상
수량/면적 1주
지정(등록)일 2002.09.16
소 재 지 경기 파주시 교하면 다율리 산122-4외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한국토지공사

교하 다율동 물푸레나무는 이 마을의 수호목으로 농사철이면 나무 밑 그늘에서 휴식을 하던 장소로 이용해 왔다. 2000년도 조사에서 약 100년령의 튼튼한 물푸레나무로 밝혀졌으며 당시 택지개발지구에 포함되어 사라질 위기에 처했으나 물푸레나무의 보존에 대한 논란이 제기돼 지난 2002년 9월 16일 경기도기념 물 제183호로 지정되어 그 자리에 그대로 보존될 수 있게 되었다.

교하 물푸레나무는 나무의 높이가 약 11m, 둘레 2.73m이며 수관폭은 동 5.7m, 서 8.6m, 남 7.7m, 북 6.8m이다. 전체적으로 수형이 매우 아름답고 건강한 생장 상태를 보이고 있으며 주변에 어린 물푸레나무가 집단적으로 자생하고 있어 이곳이 물푸레나무의 생장에 적합한 토양과 수분을 함유하고 있는 지역으로 판단되고 있다.

이 곳 물푸레나무는 적성면 무건리의 천연기념물인 물푸레나무에 비해 수령은 적으나 수세 및 생장 상태가 훨씬 양호해 파주 지역의 고유성과 함께 대표성을 가질 수 있는 노거수로서의 상징적 의미를 지나고 있다.

교하 다율동 물푸레나무는 이 마을의 수호목으로 농사철이면 나무 밑 그늘에서 휴식을 하던 장소로 이용해 왔다. 2000년도 조사에서 약 100년령의 튼튼한 물푸레나무로 밝혀졌으며 당시 택지개발지구에 포함되어 사라질 위기에 처했으나 물푸레나무의 보존에 대한 논란이 제기돼 지난 2002년 9월 16일 경기도기념 물 제183호로 지정되어 그 자리에 그대로 보존될 수 있게 되었다.

교하 물푸레나무는 나무의 높이가 약 11m, 둘레 2.73m이며 수관폭은 동 5.7m, 서 8.6m, 남 7.7m, 북 6.8m이다. 전체적으로 수형이 매우 아름답고 건강한 생장 상태를 보이고 있으며 주변에 어린 물푸레나무가 집단적으로 자생하고 있어 이곳이 물푸레나무의 생장에 적합한 토양과 수분을 함유하고 있는 지역으로 판단되고 있다.

이 곳 물푸레나무는 적성면 무건리의 천연기념물인 물푸레나무에 비해 수령은 적으나 수세 및 생장 상태가 훨씬 양호해 파주 지역의 고유성과 함께 대표성을 가질 수 있는 노거수로서의 상징적 의미를 지나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이미지

목록
상 세 문 의 : 경기도 파주시 문화관광과 031-940-4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