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경기도 기념물 제163호

청주한씨문익공파묘역 (淸州韓氏文翼公派墓域)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무덤 / 무덤 / 봉토묘
수량/면적 일원
지정(등록)일 1997.05.16
소 재 지 경기 시흥시 거모동 산62번지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청주한씨문익공파종중

조선 중기의 문신이며 인조의 장인인 한준겸(1557∼1627) 선생의 묘역을 중심으로 그의 아들 한회일과 손자 한이성, 증손자 한두상의 묘가 함께 있다.

한준겸은 선조 18년(1585) 과거에 급제한 후 관직생활을 시작했으며, 정여립 모반사건 때 정여립의 사위 이진길을 천거한 일로 한때 옥에 갇히기도 하였다.

이후 대사헌·병조참판 등 국가요직에서 관직생활을 하였고, 딸이 왕비(인열왕후)가 된 후 서평부원군에 봉해졌다.

인조 2년(1624) 이괄의 난이 일어나자 왕을 공주(公州)까지 모시고 갔으며, 정묘호란 때는 왕자를 진주까지 모셨다.

묘 앞에는 제물을 놓고 제사를 지내기 위한 상석(床石), 장명등(長明燈:무덤 앞에 있는 돌로 만든 등)이 있고, 좌우에는 문인석과 망주석(望柱石:멀리서도 무덤이 있음을 알 수 있게 해주는 돌기둥) 등이 갖추어져 있다.

묘역 아래에는 효종 3년(1652)에 세운 신도비(神道碑:왕이나 고관 등의 평생 업적을 기리기 위해 무덤가에 세우던 비)가 있는데, 비문은 이정구가 짓고 오준이 글씨를 쓴 것이다.

조선 중기의 문신이며 인조의 장인인 한준겸(1557∼1627) 선생의 묘역을 중심으로 그의 아들 한회일과 손자 한이성, 증손자 한두상의 묘가 함께 있다.

한준겸은 선조 18년(1585) 과거에 급제한 후 관직생활을 시작했으며, 정여립 모반사건 때 정여립의 사위 이진길을 천거한 일로 한때 옥에 갇히기도 하였다.

이후 대사헌·병조참판 등 국가요직에서 관직생활을 하였고, 딸이 왕비(인열왕후)가 된 후 서평부원군에 봉해졌다.

인조 2년(1624) 이괄의 난이 일어나자 왕을 공주(公州)까지 모시고 갔으며, 정묘호란 때는 왕자를 진주까지 모셨다.

묘 앞에는 제물을 놓고 제사를 지내기 위한 상석(床石), 장명등(長明燈:무덤 앞에 있는 돌로 만든 등)이 있고, 좌우에는 문인석과 망주석(望柱石:멀리서도 무덤이 있음을 알 수 있게 해주는 돌기둥) 등이 갖추어져 있다.

묘역 아래에는 효종 3년(1652)에 세운 신도비(神道碑:왕이나 고관 등의 평생 업적을 기리기 위해 무덤가에 세우던 비)가 있는데, 비문은 이정구가 짓고 오준이 글씨를 쓴 것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경기도 시흥시 문화진흥과 031-310-3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