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경기도 기념물 제161호

만년제 (滿年堤)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인물사건 / 역사사건 / 역사사건
수량/면적 일원
지정(등록)일 1996.07.23
소 재 지 경기 화성시 효행로 636 (안녕동)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화성시

조선 정조(재위 1776∼1800))는 아버지인 사도세자의 묘를 양주 배봉산에서 수원의 화산 아래로 옮기면서 기존의 수원읍을 현재의 팔달산 아래로 옮겨 새 도시를 조성하였다.

새로 이주한 주민들의 안정을 위해 성곽을 쌓을 것을 계획하고 수원의 이름을 화성으로 바꾸었다. 정조는 새 도시 경영을 위한 경제적 기반 확보와 백성들의 생활안정을 목적으로 둔전(각 궁과 관아에 딸렸던 밭)을 설치하였다. 또한 농사를 위한 관개 용수와 제방 쌓는 일, 상권에 대한 보호, 나무를 심는 식수사업 등 갖가지 정책적인 배려를 베풀었다.

정조 21년(1797)에 세운 만년제는 사도세자의 능인 화산 현륭원 바로 아래에 자리잡고 있다. 수원시 서둔(西屯), 서호(西湖) 등의 시설과 함께 만년제는 정조 당시의 권농정책을 보여 주는 중요한 사적이다.

조선 정조(재위 1776∼1800))는 아버지인 사도세자의 묘를 양주 배봉산에서 수원의 화산 아래로 옮기면서 기존의 수원읍을 현재의 팔달산 아래로 옮겨 새 도시를 조성하였다.

새로 이주한 주민들의 안정을 위해 성곽을 쌓을 것을 계획하고 수원의 이름을 화성으로 바꾸었다. 정조는 새 도시 경영을 위한 경제적 기반 확보와 백성들의 생활안정을 목적으로 둔전(각 궁과 관아에 딸렸던 밭)을 설치하였다. 또한 농사를 위한 관개 용수와 제방 쌓는 일, 상권에 대한 보호, 나무를 심는 식수사업 등 갖가지 정책적인 배려를 베풀었다.

정조 21년(1797)에 세운 만년제는 사도세자의 능인 화산 현륭원 바로 아래에 자리잡고 있다. 수원시 서둔(西屯), 서호(西湖) 등의 시설과 함께 만년제는 정조 당시의 권농정책을 보여 주는 중요한 사적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경기도 화성시 문화홍보과 031-369-26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