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경기도 기념물 제140호

포천영송리선사유적 (抱川永松里先史遺蹟)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유물산포지유적산포지 / 유적분포지 / 유적분포지
수량/면적 일원
지정(등록)일 1994.07.02
소 재 지 경기 포천시 영중면 영송리 158-2번지 외 30필지
시 대 삼국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포천시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경기도 포천시 문화체육과 031-538-2106

경기도 포천의 한탄강으로 흘러드는 영평천 언저리에 있는 이 유적은 자갈을 채취하는 과정에서 많은 부분이 파괴된 채로 발견되었다.

1994년 발굴을 통해 원삼국시대에서 삼국시대 전기에 걸치는 움집터와 조선시대의 건물터가 확인되었다.

발굴된 집자리 유적은 모두 5기이며, 각 움집은 깊이 20㎝∼50㎝로 얕게 파서 만들었으며 집터 안에서 화덕자리와 부뚜막 같은 시설물이 확인되었다. 유물로는 항아리와 작은 단지 등 토기류가 출토되었는데, 특히 부뚜막에 솥처럼 걸려있는 토기가 발견되어 당시의 살림살이 모습을 그대로 알 수 있다.

한편 유적의 주변 지역에서 구석기시대의 뗀석기가 발견된 바 있으며, 유적의 지표조사에서 신석기시대의 토기가 채집되었다. 이를 통해 볼 때 영송리 유적에는 오랜 기간동안 우리 선조들이 비교적 큰 규모의 마을을 이루며 살았을 것으로 생각된다.

경기도 포천의 한탄강으로 흘러드는 영평천 언저리에 있는 이 유적은 자갈을 채취하는 과정에서 많은 부분이 파괴된 채로 발견되었다.

1994년 발굴을 통해 원삼국시대에서 삼국시대 전기에 걸치는 움집터와 조선시대의 건물터가 확인되었다.

발굴된 집자리 유적은 모두 5기이며, 각 움집은 깊이 20㎝∼50㎝로 얕게 파서 만들었으며 집터 안에서 화덕자리와 부뚜막 같은 시설물이 확인되었다. 유물로는 항아리와 작은 단지 등 토기류가 출토되었는데, 특히 부뚜막에 솥처럼 걸려있는 토기가 발견되어 당시의 살림살이 모습을 그대로 알 수 있다.

한편 유적의 주변 지역에서 구석기시대의 뗀석기가 발견된 바 있으며, 유적의 지표조사에서 신석기시대의 토기가 채집되었다. 이를 통해 볼 때 영송리 유적에는 오랜 기간동안 우리 선조들이 비교적 큰 규모의 마을을 이루며 살았을 것으로 생각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