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경기도 기념물

포천영송리선사유적 (抱川永松里先史遺蹟)

Prehistoric Site of Yeongsong-ri, Pocheon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유물산포지유적산포지 / 유적분포지
수량/면적 일원
지정(등록)일 1994.07.02
소 재 지 경기 포천시 영중면 영송리 158-2번지 외 30필지
시 대 원삼국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포천시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경기도 포천시 문화체육과 031-538-2106
문화재 설명

경기 북부에서 처음 발굴 조사된 원삼국 시대 마을 유적이다. 발굴 조사를 실시하여 원삼국 시대 집자리 5기, 저장 구덩이 1기와 함께 조선 시대 건물지 등이 확인되었다. 하지만 발굴 조사가 이루어지기 전에 유적 주변에서 청동기 시대 민무늬토기와 반달돌칼이 채집되어 1993년에 ‘포천 영송리 선사유적’이라는 명칭으로 경기도기념물 140호에 지정되었다.

유적은 한탄강의 지류인 영평천 일대의 충적지에 위치한다. 원삼국 시대 집자리는 대부분 파괴된 상태로 조사되었지만, 남쪽에 돌출된 출입 시설이 있는, ‘凸’ 모양의 반움집이다. 규모는 집자리의 장축 길이가 5.8~8m 가량으로 이 시기의 집자리와 비교할 때, 중·소형의 규모에 해당된다. 집자리 내부에서는 난방을 위한 외줄구들과 화덕 시설, 그리고 기둥 구멍이 확인되었다. 특히 1호 집자리에 설치된 외줄구들의 부뚜막에는 돌 솥받침 위에 경질무문토기가 그대로 얹혀 있어 당시의 조리 방식을 알 수 있다. 집자리 바깥에서는 돌로 뚜껑을 덮은 토기 3점이 발견되었는데, 저장 구덩이 안에 매납된 저장용기로 판단된다.

집자리에서는 항아리, 단지 등의 조리, 저장 기능의 생활 용기가 출토되었으며, 철기는 출토되지 않았다. 이러한 유물 양상과 집자리 형태로 볼 때, 기원후 2세기 무렵에 조성된 마을 유적으로 판단된다.

조사연구자료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