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전라북도 기념물 제121호

구암사의 은행나무 (龜巖寺의 은행나무)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천연보호구역 / 문화및자연결합성 / 경관및과학성
수량/면적 1주
지정(등록)일 2004.09.10
소 재 지 전라북도 순창군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전라북도 순창군 문화관광과 063-650-1623

이 은행나무는 조선태조 이성계의 스승인 무학대사가 구암사를 방문했던 일을 기념하고 조선 태조의 안녕과 왕조의 번창을 염원하는 뜻에서 심었다고 전한다. 나무의 높이는 36m이고 가슴둘레는 5m이며, 수형이 곧고 건장하다. 열매는 10월쯤 수확하며 약용이나 약재로 사용한다.

구암사는 백제 무왕37년(서기 636년)에 창건, 조선태조 원년에 중창하였으며 무학대사가 이곳을 방문했을때 붓처럼 우뚝 솟은 문필봉을 가리키며 후세에 선승과 문인이 많이 배출될 것을 예언 했다는 전설이 있으며, 이 예언과 같이 화엄종주 백파선사와 설파선사, 영호 박한영 스님 등 불교계의 거두가 많이 배출되었다.

6.25 전쟁때 사찰 및 주변의 숲이 많이 소실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이 은행나무는 피해를 입지 않고 현재까지 보존되고 있다.

이 은행나무는 조선태조 이성계의 스승인 무학대사가 구암사를 방문했던 일을 기념하고 조선 태조의 안녕과 왕조의 번창을 염원하는 뜻에서 심었다고 전한다. 나무의 높이는 36m이고 가슴둘레는 5m이며, 수형이 곧고 건장하다. 열매는 10월쯤 수확하며 약용이나 약재로 사용한다.

구암사는 백제 무왕37년(서기 636년)에 창건, 조선태조 원년에 중창하였으며 무학대사가 이곳을 방문했을때 붓처럼 우뚝 솟은 문필봉을 가리키며 후세에 선승과 문인이 많이 배출될 것을 예언 했다는 전설이 있으며, 이 예언과 같이 화엄종주 백파선사와 설파선사, 영호 박한영 스님 등 불교계의 거두가 많이 배출되었다.

6.25 전쟁때 사찰 및 주변의 숲이 많이 소실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이 은행나무는 피해를 입지 않고 현재까지 보존되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