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경기도 기념물 제121호

이기조선생묘 (李基祚先生墓)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무덤 / 무덤 / 봉토묘
수량/면적 일원
지정(등록)일 1990.04.30
소 재 지 경기 군포시 산본동 산1152-11번지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한산이씨총대종회

조선 중기의 문신 호암 이기조(1595∼1653) 선생의 묘소이다.

광해군 7년(1615)에 병과로 과거에 급제한 후 여러 관직을 두루 거쳐 예조판서에 이르렀다. 이괄(李适)의 난이 일어났을 때는 난의 평정에 공을 세웠고, 인조 13년(1635)에 경상도 관찰사를 지낼 때는 많은 덕을 쌓아 송덕비(頌德碑)가 세워졌다.

묘지는 부인 고령 신씨와의 합장묘이며 봉분 앞에는 향로석과 제물을 차려 놓기 위한 상석이 있고, 좌우로는 동자상· 문인석·망주석이 1쌍씩 있다. 묘역 앞에는 숙종 31년(1705)에 세운 신도비(神道碑:왕이나 고관 등의 평생 업적을 기리기 위해 무덤 근처 길가에 세운 비)가 있는데, 박세채가 글을 지은 것이다. 1992년에 이장할 때 발견된 묘지석(墓地石)의 내용에 의해 원래의 묘역을 영조 4년(1728)에 이장하여 만들었음을 확인하였다.

조선 중기의 문신 호암 이기조(1595∼1653) 선생의 묘소이다.

광해군 7년(1615)에 병과로 과거에 급제한 후 여러 관직을 두루 거쳐 예조판서에 이르렀다. 이괄(李适)의 난이 일어났을 때는 난의 평정에 공을 세웠고, 인조 13년(1635)에 경상도 관찰사를 지낼 때는 많은 덕을 쌓아 송덕비(頌德碑)가 세워졌다.

묘지는 부인 고령 신씨와의 합장묘이며 봉분 앞에는 향로석과 제물을 차려 놓기 위한 상석이 있고, 좌우로는 동자상· 문인석·망주석이 1쌍씩 있다. 묘역 앞에는 숙종 31년(1705)에 세운 신도비(神道碑:왕이나 고관 등의 평생 업적을 기리기 위해 무덤 근처 길가에 세운 비)가 있는데, 박세채가 글을 지은 것이다. 1992년에 이장할 때 발견된 묘지석(墓地石)의 내용에 의해 원래의 묘역을 영조 4년(1728)에 이장하여 만들었음을 확인하였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경기도 군포시 문화공보과 031-390-07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