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전라북도 기념물 제103호

구파백정기의사고택지 (鷗波白貞基義士古宅址)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인물사건 / 인물기념 / 생활유적
수량/면적 일원
지정(등록)일 1999.11.19
소 재 지 전북 정읍시 영원면 갈선1길 17-13 (은선리)
시 대 일제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전라북도 정읍시 문화예술과 063-539-5182

구파 백정기(1896∼1934) 의사가 어렸을 적 살았던 곳이다.

선생은 건양 1년(1896) 부안에서 태어나 어려서 부친을 여의고 1907년 이곳으로 이주하여 1919년 독립운동을 위해 중국으로 망명할 때까지 12년동안 생활하였다고 한다. 3·1 독립운동에 가담한 이후 독립운동을 계속하다가 붙잡혀 일본의 장기 형무소에서 복역하던 중 지병이 악화되어 1934년 순국하였다. 1946년 일본에서 유해를 송환받아 효창공원에 안장하였으며 1963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수여되었다.

가옥은 원래 한옥 초가였으나 무너지고 그 자리에 1975년 경에 세운 시멘트 블록조에 슬레이트 지붕을 한 가옥이 들어서 있다. 앞면 3칸·옆면 1칸의 규모의 건물로 세울 당시의 흔적은 찾아보기 어렵다.

구파 백정기(1896∼1934) 의사가 어렸을 적 살았던 곳이다.

선생은 건양 1년(1896) 부안에서 태어나 어려서 부친을 여의고 1907년 이곳으로 이주하여 1919년 독립운동을 위해 중국으로 망명할 때까지 12년동안 생활하였다고 한다. 3·1 독립운동에 가담한 이후 독립운동을 계속하다가 붙잡혀 일본의 장기 형무소에서 복역하던 중 지병이 악화되어 1934년 순국하였다. 1946년 일본에서 유해를 송환받아 효창공원에 안장하였으며 1963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수여되었다.

가옥은 원래 한옥 초가였으나 무너지고 그 자리에 1975년 경에 세운 시멘트 블록조에 슬레이트 지붕을 한 가옥이 들어서 있다. 앞면 3칸·옆면 1칸의 규모의 건물로 세울 당시의 흔적은 찾아보기 어렵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