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경기도 기념물

충목단 (忠穆壇)

Chungmokdan Altar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인물사건 / 인물기념 / 사우
수량/면적 일원
지정(등록)일 1987.02.12
소 재 지 경기 포천시 소흘읍 소흘로116번길 13 (무봉리)
시 대 1746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포천시유림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경기도 포천시 문화체육과 031-538-2106
문화재 설명

‘충목단’은 사육신(死六臣; 1456년 단종 복위를 위해 목숨 바친 6사람) 중의 한 명인 유응부(兪應孚, ?-1456년)의 충절을 기리기 위하여 세운 제단으로, 이후에 이어(李?), 양치(楊治,)의 위패를 추가로 모셨다. 이들 모두 세조에게 폐위(廢位; 임금의 자리를 잃음)당한 단종을 다시 그 자리에 올리려다 실패하여 죽임당한 이들의 충절을 기리기 위하여 세운 제단이다. 처음 ‘유허비(遺墟碑; 추모하기 위하여 세운 비석)’를 세울 당시에는 유응부의 깨진 비석만 있었기 때문에 ‘충목단(忠穆壇)’이라 하였다고 한다. 이후 고종의 서원철폐(書院撤廢; 1871년 전국의 47개소 서원(사우 포함)만 남기고 모두 없앰)령으로 없어졌다가, 1890년에 다시 복원되었다.

충목단은 출입문과 담장으로 둘러져 있으며, 안에는 3개의 비석이 놓여 있다. 가운데는 유응부의 비석이, 그 양옆으로 양치, 이어의 비가 각각 자리 잡고 있다. 이곳은 또한 유응부의 고향이었던 만큼, 단 옆으로 그를 기리는 유허비를 비각 안에 두었다. 비각 건물은 앞면·옆면 각 1칸 규모인 정방형의 홑처마 사모지붕 건물이다. 벽면의 구성은 반은 벽을 만들고 그 위에 나무로 문살 모양을 만들어 내부가 보이도록 하였다.

조사연구자료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