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경기도 기념물 제102호

충목단 (忠穆壇)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인물사건 / 인물기념 / 사우
수량/면적 일원
지정(등록)일 1987.02.12
소 재 지 경기 포천시 소흘읍 소흘로116번길 13 (무봉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포천시유림

사육신 중의 한 분인 유응부 선생과 한남군 이어, 병사 양치의 위패를 모시고 있는 제단으로, 어린 단종의 복위를 도모하다 실패하여 처형당한 이들의 충절을 기리고 있다.

담장을 두르고 출입문을 마련한 이 단에는 낮게 마련된 대지 위로 3기의 비석이 놓여 있다. 가운데에는 ‘총관유응부선생’의 비석이, 그 양 옆으로 ‘병사양치선생’, ‘한남군이어선생’의 비가 각각 자리잡고 있다. 이곳은 또한 유응부 선생의 고향이었던 만큼, 단 옆으로 선생의 옛 흔적을 기리는 ‘유허비’를 비각 안에 모셔두었다.

조선 영조 22년(1746)에 설치된 것으로, 매년 가을마다 유림들에 의한 제사가 행하여진다.

사육신 중의 한 분인 유응부 선생과 한남군 이어, 병사 양치의 위패를 모시고 있는 제단으로, 어린 단종의 복위를 도모하다 실패하여 처형당한 이들의 충절을 기리고 있다.

담장을 두르고 출입문을 마련한 이 단에는 낮게 마련된 대지 위로 3기의 비석이 놓여 있다. 가운데에는 ‘총관유응부선생’의 비석이, 그 양 옆으로 ‘병사양치선생’, ‘한남군이어선생’의 비가 각각 자리잡고 있다. 이곳은 또한 유응부 선생의 고향이었던 만큼, 단 옆으로 선생의 옛 흔적을 기리는 ‘유허비’를 비각 안에 모셔두었다.

조선 영조 22년(1746)에 설치된 것으로, 매년 가을마다 유림들에 의한 제사가 행하여진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경기도 포천시 문화체육과 031-538-2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