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전라북도 기념물 제96호

설진영서실 (薛鎭永書室)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주거생활 / 주거건축 / 가옥
수량/면적 1동
지정(등록)일 1998.01.09
소 재 지 전라북도 순창군 금과면 동전리 25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설***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전라북도 순창군 문화관광과 063-650-1623

남파 설진영(1869∼1940) 선생이 후학을 양성하고 민족사상을 배향하였던 곳으로 1910년에 세웠다.

선생은 고종 32년(1895) 기우만과 함께 장성에서 의병활동을 하였으며 1910년 한일합방이 되자 오랑캐는 상대할 수 없다고 하여 아미산 남쪽에 남파 서실을 세우고, 학문 연구와 후진양성에 심혈을 기울여 많은 영재와 항일 애국지사를 배출하였다. 1940년 일제 민족말살정책의 하나인 창씨개명에 분한 마음을 참지 못하다가 성(姓)을 절대로 고치지 않겠다는 절명서와 유서를 남긴 채 서실 앞 우물에 투신 자결하였다.

서실은 앞면 4칸·옆면 3칸으로 앞·뒷면 모두 툇마루가 있는 집이다. 왼쪽부터 방과 방, 그리고 대청으로 이어지며 방과 대청 사이는 분합문이 있어 오른쪽 3칸은 필요시 모두 터서 한 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하였다. 이것은 많은 사람을 동시에 모아 놓고 강의를 할 수 있는 서실에 적합한 구조로 꾸민 것으로 대청 전면에는 4짝 들어열개문을 달아 여름에는 터서 사용하였다.

처음에는 초가였으나 현재는 시멘트 기와로 초가였던 지붕부를 제외하고는 거의 옛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서실 뒤로는 대숲이 있고 마당 오른쪽 한편에는 뒷간이 있는 헛간채를 배치하여 놓았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