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전라북도 기념물 제81호

만육최양선생유허비 (晩六崔瀁先生遺墟碑)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인물사건 / 근대인물 / 사상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92.06.20
소 재 지 전북 진안군 백운면 반송리 360-2번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최***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전라북도 진안군 문화체육과 063-430-2381~2, 8085

유허비는 선현들의 자취가 있는 곳을 길이 후세에 알리거나, 이를 계기로 그들을 추모하기 위하여 세운 비로, 이 비는 고려 후기의 문신인 최양 선생을 기리고 있다.

최양(1351∼1424)은 두문동 72현(고려가 망하고 조선이 건국되자 벼슬에 나아가길 거부하고 평생을 두문동에 은거하며 학문을 했던 72명의 고려 충신) 중 한명으로, 외삼촌인 정몽주에게 학문을 배웠으며, 우왕 2년(1376) 문과에 급제하여 여러 관직을 두루 거쳐 보문각 대제학을 지냈다. 고려가 망하자 벼슬에서 물러나 진안 팔공산에 들어가 3년을 은거하였으며, 태조가 그를 친구로 대우하여 재상자리에 불렀으나 거절하였다. 74세의 나이로 죽자 세종은 “학문과 도덕은 정이천 같고, 절의와 청직은 엄광과 같다”라고 하였다.

비는 네모난 받침돌 위에 비몸을 세우고 지붕돌을 얹은 모습이다. 선생이 산중으로 도피하던 중 잠시 머물렀던 곳에 비를 세워두었으며, 비문은 노사 기정진이 지었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