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강원도 기념물 제54호

대관령 성황사 및 산신각 (大關嶺 城隍祠 및 山神閣)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민간신앙 / 기타
수량/면적 2동
지정(등록)일 1984.06.02
소 재 지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대관령마루길 527-35 (횡계리)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강릉시

영동지방의 가뭄, 홍수, 폭풍, 풍작 등을 보살펴 주는 것으로 믿는 여러 신을 모신 곳이다.

서낭당은 이곳 출신이라고 알려진 범일국사(810∼889)를 모셨다고 한다. 범일국사는 통일신라시대 승려로 15세에 출가하였고 중국으로 건너가 제안과 유엄의 문하에 있으면서 깨달음을 얻었다. 그 뒤 귀국하여 후학들을 교육시켰으며 경문왕, 헌강왕, 정강왕이 차례로 국사(國師)로 받들어 모시고자 하였으나 사양하였다.

산신각은 기록에 따르면 장군 왕순식이 고려 태조를 모시고 후백제의 신검군을 정복코자 할 때 두 귀신이 꿈에 나타나 도움을 주어 싸움에 이겼다고 한다. 그 뒤 두 분을 산신으로 받들어 제사를 지낸다고 전한다.

강릉지방에서는 이 신들의 노여움을 풀고 보호받기 위해 해마다 음력 4월 1일에 제사를 올리고, 4월 15일에 서낭사에 모여 제사를 지내고 굿놀이를 한다. 이 때 풍어제, 풍년제, 관노가면극과 같은 민속놀이를 벌이는데 이 강릉 단오제는 중요무형문화재 제13호로 지정되어 있다.

영동지방의 가뭄, 홍수, 폭풍, 풍작 등을 보살펴 주는 것으로 믿는 여러 신을 모신 곳이다.

서낭당은 이곳 출신이라고 알려진 범일국사(810∼889)를 모셨다고 한다. 범일국사는 통일신라시대 승려로 15세에 출가하였고 중국으로 건너가 제안과 유엄의 문하에 있으면서 깨달음을 얻었다. 그 뒤 귀국하여 후학들을 교육시켰으며 경문왕, 헌강왕, 정강왕이 차례로 국사(國師)로 받들어 모시고자 하였으나 사양하였다.

산신각은 기록에 따르면 장군 왕순식이 고려 태조를 모시고 후백제의 신검군을 정복코자 할 때 두 귀신이 꿈에 나타나 도움을 주어 싸움에 이겼다고 한다. 그 뒤 두 분을 산신으로 받들어 제사를 지낸다고 전한다.

강릉지방에서는 이 신들의 노여움을 풀고 보호받기 위해 해마다 음력 4월 1일에 제사를 올리고, 4월 15일에 서낭사에 모여 제사를 지내고 굿놀이를 한다. 이 때 풍어제, 풍년제, 관노가면극과 같은 민속놀이를 벌이는데 이 강릉 단오제는 중요무형문화재 제13호로 지정되어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강원도 평창군 문화관광과 033-330-25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