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대전광역시 기념물 제47호

송기수의 묘역 (宋麒壽의 墓域)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무덤 / 무덤 / 봉토묘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2012.09.29
소 재 지 대전광역시 동구 주산동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대전광역시 동구 문화관광과 042-251-4204

추파(秋坡) 송기수(宋麒壽, 1507~1581)는 조선중기의 문신으로 문과에 급제하여 대사간(大司諫), 도승지(都承旨), 관찰사(觀察使), 판서(判書), 좌참찬(左參贊) 등을 지냈으며, 당대의 대학자인 퇴계(退溪) 이황(李滉), 동주(東洲) 성제원(成悌元) 등과 교류했다. 문집으로 “추파집(秋坡集)”이 있다.



각종 석물 등 원형이 잘 보존된 송기수의 묘역은 당시 조선 시대 사대부의 묘제(墓制) 연구에 좋은 자료이다. 특히 문인석(文人石)은 대전에서 확인된 것 중 최대 규모로 예술성 또한 뛰어나며, 상촌(象村) 신흠(申欽)이 짓고 근곡(芹谷) 이관징(李觀徵)이 쓴 신도비와 묘표(墓表), 장명등(長明燈) 등 다른 석물들도 16세기 후반의 특징을 잘 보여주는 뛰어난 작품들로 조선시대 석조 예술품의 연구 자료로 가치가 높다.

추파(秋坡) 송기수(宋麒壽, 1507~1581)는 조선중기의 문신으로 문과에 급제하여 대사간(大司諫), 도승지(都承旨), 관찰사(觀察使), 판서(判書), 좌참찬(左參贊) 등을 지냈으며, 당대의 대학자인 퇴계(退溪) 이황(李滉), 동주(東洲) 성제원(成悌元) 등과 교류했다. 문집으로 “추파집(秋坡集)”이 있다.



각종 석물 등 원형이 잘 보존된 송기수의 묘역은 당시 조선 시대 사대부의 묘제(墓制) 연구에 좋은 자료이다. 특히 문인석(文人石)은 대전에서 확인된 것 중 최대 규모로 예술성 또한 뛰어나며, 상촌(象村) 신흠(申欽)이 짓고 근곡(芹谷) 이관징(李觀徵)이 쓴 신도비와 묘표(墓表), 장명등(長明燈) 등 다른 석물들도 16세기 후반의 특징을 잘 보여주는 뛰어난 작품들로 조선시대 석조 예술품의 연구 자료로 가치가 높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