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울산광역시 기념물

달천철장 (達川鐵場)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산업생산 / 광업 / 금속광산
수량/면적 1개소
지정(등록)일 2003.04.24
소 재 지 울산 북구 달천동 1-7 외
시 대 삼한∼조선시대 추정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북구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울산광역시 북구 문화체육과 052-241-7334
문화재 설명

철장이란 철의 원료인 토철, 또는 철광석을 캐던 곳을 말한다. 달천동 및 상안동 일대에 분포하는 이 유적은 원래 이름인 달내[達川]에서 유래하였으며, 그 역사는 삼한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중국문헌 『삼국지 위서 동이전(三國志 魏書 東夷傳)』과 『후한서(後漢書)』에는 ‘한(漢)·예(濊)·왜(倭) 모두가 여기서 철을 가져가며, 모든 시장에서 철을 사용하여 매매하는 것이 마치 중국에서 돈을 사용하는 것과 같다.’는 기사가 있다. 따라서 철이 당시의 경제 발달에 크게 기여하였음을 알 수 있다.

「세종실록지리지(世宗實錄地理志)」에는 1452년 달천에서 생산된 철 12,500근이 수납되었다는 기록이 보인다. 특히, 달천의 철은 경주 황성동의 제철유적에서 출토된 철과 함께 비소(As)성분이 확인되어 역사적 중요성을 더한다.

철을 제련하는 곳을 쇠부리(쇠불이)터라 불렀는데, 달천 토철을 원료로 하는 쇠부리 터는 가까운 경주 외동읍 녹동리에서부터 멀리는 청도에까지 이르렀다.

달천철장은 2008년에 유적의 일부가 발굴되었는데, 삼한시대~조선시대의 채광[採鑛]유구, 청동기~삼한시대 집터 등이 확인되었다. 특히 채광유구는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확인된 철광석 채광과 관련된 유적으로 학술적으로 매우 중요한 자료이다.

조사연구자료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