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전라북도 기념물 제25호

웅치전적지 (熊峙戰蹟地)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정치국방 / 전적지 / 임란전적지
수량/면적 3,650,609㎡
지정(등록)일 1976.04.02
소 재 지 전북 완주군 소양면 신촌리
시 대 25년(1592)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전라북도 완주군 문화예술과 063-290-2604

선조 25년(1592) 임진왜란 때 조선의 관군과 의병이 전라도로 진출하려던 왜군을 맞아 싸웠던 격전지이다.

그 해 7월 충남 금산에 주둔하고 있던 왜군이 전주를 공격하려 하자 김제군수 정담, 해남현감 변응정, 나주판관 이복남이 웅치의 험한 지형을 이용하여 적을 격파하였다. 그러나 전열을 가다듬은 왜군의 재차 공격을 받아 수적인 열세에 밀려 무너지고 말았다.

싸움이 끝난 후 왜군은 조선군의 충성심과 용맹에 깊이 탄복하여 시신을 모아 무덤을 만들고, ‘조조선국(吊朝鮮國) 충간의담(忠肝義膽)’이라 쓴 푯말을 세운 후 금산으로 퇴각하였다. 현재 전적지에는 1979년에 세운 웅치전적비가 있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