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인천광역시 기념물 제13호

양주성 금속비 (梁柱星 金屬碑)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서각류 / 금석각류 / 비
수량/면적 1기(55.2㎡)
지정(등록)일 1993.07.06
소 재 지 인천광역시 중구 운중로21번길 11 (운남동, 동민회관)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인천광역시 중구청
관리자(관리단체) 인천광역시 중구청
해제일 2019.07.29

영종첨절제사를 지낸 양주성 선생의 공덕을 기리고 있는 비이다.

조선 고종 12년(1875) 8월 강화도에 침입하여 초지진을 공격하고 돌아가던 일본 군함 운양호가 도중에 영종진을 공격하며 뭍에 올라와 진을 점령하고 관아에 불을 질렀다. 이에 조정에서는 인천부를 방어영으로 승격시키는 동시에 강화유수부에 속해 있던 영종진을 인천방어영에 속하게 하였으며, 10월에는 홍문관 제학 양주성을 영종첨절제사로 임명하여 관아를 복원하였다. 양주성은 이곳에 근무하는 동안 관아를 복원하여 방비를 튼튼히 함과 아울러 선정을 베풀었는데, 그가 떠나게 되자 은혜를 잊지 못한 주민들이 놋그릇을 모아 이 비를 세우고 그 뜻을 기렸다고 한다.

긴 직사각형의 비는 윗모서리를 둥글게 다듬어 놓은 간결한 모습으로, 고종 15년(1878)에 세웠다. 원래 곤돌 고개마루에 있었던 것을 주민들이 동민회관 옆으로 옮겨 관리하고 있다.

비 재질의 특성상 야외전시 시 훼손의 우려가 있어 문화재자료로 지정하여 영종 역사관으로 이전, 실내에 보존하기 위하여 기념물을 해제함.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인천광역시 중구 문화예술과 032-760-64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