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부산광역시 기념물 제7호

부산진지성 (釜山鎭支城)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정치국방 / 성 / 성곽
수량/면적 24,198㎡
지정(등록)일 1972.06.26
소 재 지 부산 동구 자성로 99 (범일동)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동구

부산광역시 동구 범일동에 있는 부산진지성은 흔히 자성대(子城臺)라고 부르는 곳으로, 원래는 부산성의 한 부분이다.

임진왜란 때 왜군이 부산에 주둔하면서 부산성을 헐고 일본식으로 다시 쌓은 석성이다. 소서성·환산성이라고도 불리었으며, 왜군의 지휘소로 이용되었다. 왜군이 물러간 뒤에는 명나라 장군 만세덕이 머물러 만공대라고도 했었으며, 임진왜란이 끝난 후에는 성을 다시 고쳐 좌도수군첨절제사의 숙소로 사용되었다.

성벽의 높이는 1.5∼10m이며, 성문은 동·서·남·북으로 4개가 남아 있다. 성 안에는 객사, 동헌 등 많은 관공서 건물과 창고 건물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전하는 말에 의하면 바닷물이 성 밑에까지 닿았다고 하는데, 일제시대의 성이 철거되고 시가지 확장을 위한 매립공사로 인해, 지금은 옛 모습이 남아 있지 않다. 1974년에 동문·서문·장대를 신축하여 동문은 건춘문, 서문은 금루관, 자성대위의 장대는 진남대라고 하였다.

부산진지성에는 임진왜란 때 왜군이 쌓은 2단의 일본식 성벽과 명나라 장군 천만리(千萬里)의 후손이 세운 천장군기념비와 최영장군비각이 보존되어 있다.

부산광역시 동구 범일동에 있는 부산진지성은 흔히 자성대(子城臺)라고 부르는 곳으로, 원래는 부산성의 한 부분이다.

임진왜란 때 왜군이 부산에 주둔하면서 부산성을 헐고 일본식으로 다시 쌓은 석성이다. 소서성·환산성이라고도 불리었으며, 왜군의 지휘소로 이용되었다. 왜군이 물러간 뒤에는 명나라 장군 만세덕이 머물러 만공대라고도 했었으며, 임진왜란이 끝난 후에는 성을 다시 고쳐 좌도수군첨절제사의 숙소로 사용되었다.

성벽의 높이는 1.5∼10m이며, 성문은 동·서·남·북으로 4개가 남아 있다. 성 안에는 객사, 동헌 등 많은 관공서 건물과 창고 건물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전하는 말에 의하면 바닷물이 성 밑에까지 닿았다고 하는데, 일제시대의 성이 철거되고 시가지 확장을 위한 매립공사로 인해, 지금은 옛 모습이 남아 있지 않다. 1974년에 동문·서문·장대를 신축하여 동문은 건춘문, 서문은 금루관, 자성대위의 장대는 진남대라고 하였다.

부산진지성에는 임진왜란 때 왜군이 쌓은 2단의 일본식 성벽과 명나라 장군 천만리(千萬里)의 후손이 세운 천장군기념비와 최영장군비각이 보존되어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부산광역시 동구 총무과 051-440-40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