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인천광역시 기념물 제1호

문학산성 (文鶴山城)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정치국방 / 성 / 성곽
수량/면적 1곽 (87,170㎡)
지정(등록)일 1986.12.18
소 재 지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문학동 164-69
시 대 백제
소유자(소유단체) 인천광역시
관리자(관리단체) 남구

인천광역시 남구 문학산 정상부분에 있는 돌로 만든 산성으로, ‘미추홀 고성’, ‘남산성’이란 이름으로 불리고 있다.『동사강목』과『여지도서』에 의하면 문학산은 백제 미추왕(비류)의 도읍지로, 돌로 만든 산성의 터가 있고, 성안에 비류정이라는 우물이 있다고 기록되어 있다. 축조형식은 테뫼식으로 정상의 봉우리를 돌로 둘러싸며 성벽을 두른 산성으로, 내성과 외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성내에는 봉수대가 있었다. 성의 둘레는 토축의 내성이 100m, 석축의 외성이 200m로, 지형을 최대한 이용하여 축조하였으며 특히 정상부분에는 약 5m의 석축을 쌓았다고 전하나 현재는 대부분의 성벽이 붕괴되었다. 문헌에 전하는 이 성과 관련된 기록으로는 『인천부읍지』에 임진왜란 때 부사 김민선과 김찬선이 고성을 중수하여 주민들을 이끌고 왜군을 격퇴하였다는 기록이 전한다. 문학산성은 인천항에서 동남쪽으로 약 10km정도 떨어져 있고, 문학산 정상에 오르면 인천시내를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다.

인천광역시 남구 문학산 정상부분에 있는 돌로 만든 산성으로, ‘미추홀 고성’, ‘남산성’이란 이름으로 불리고 있다.『동사강목』과『여지도서』에 의하면 문학산은 백제 미추왕(비류)의 도읍지로, 돌로 만든 산성의 터가 있고, 성안에 비류정이라는 우물이 있다고 기록되어 있다. 축조형식은 테뫼식으로 정상의 봉우리를 돌로 둘러싸며 성벽을 두른 산성으로, 내성과 외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성내에는 봉수대가 있었다. 성의 둘레는 토축의 내성이 100m, 석축의 외성이 200m로, 지형을 최대한 이용하여 축조하였으며 특히 정상부분에는 약 5m의 석축을 쌓았다고 전하나 현재는 대부분의 성벽이 붕괴되었다. 문헌에 전하는 이 성과 관련된 기록으로는 『인천부읍지』에 임진왜란 때 부사 김민선과 김찬선이 고성을 중수하여 주민들을 이끌고 왜군을 격퇴하였다는 기록이 전한다. 문학산성은 인천항에서 동남쪽으로 약 10km정도 떨어져 있고, 문학산 정상에 오르면 인천시내를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문화예술과 032-880-4667, 79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