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충청남도 무형문화재 제38-1호

옹기장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지정(등록)일 2008.02.29
소 재 지 충청남도 홍성군
시 대
관리자(관리단체)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충청남도 홍성군 문화관광과 041-630-1256

증조부 방연하의 뒤를 이어 옹기점을 하시던 부친 방순복의 뒤를 따라 옹기작업을 주 생업으로 해왔다. 아버지의 이른 죽음으로 옹기작업(1954~현재, 약 54년)은 1901년 6월 10일생 이영준(1973년 6월 12일작고)옹의 가르침으로 본격적으로 배우기 시작하여 옹기수품대장이 되었다. 작업내용은 가마짓기, 충청도정통옹기만들기(큰독, 작은독, 각종 오짓그릇 및 질그릇, 푸레독 ), 불떼기등 이다.

현재는 정통충청도옹기작업과 더블어 잊혀져가는 전통옹기를 옹기체험장을 통하여 자라나고 있는 학생들이나 옹기에 관심이 있는 많은 이들에게 우리의 전통옹기문화를 이해시키고, 가르치며 홍보하여 널리 사용케함으로써 옹기의 기능적 및 아름다움을 발견할 수 있는 문화의 성숙을 이루고자 노력하고 있다.

증조부 방연하의 뒤를 이어 옹기점을 하시던 부친 방순복의 뒤를 따라 옹기작업을 주 생업으로 해왔다. 아버지의 이른 죽음으로 옹기작업(1954~현재, 약 54년)은 1901년 6월 10일생 이영준(1973년 6월 12일작고)옹의 가르침으로 본격적으로 배우기 시작하여 옹기수품대장이 되었다. 작업내용은 가마짓기, 충청도정통옹기만들기(큰독, 작은독, 각종 오짓그릇 및 질그릇, 푸레독 ), 불떼기등 이다.

현재는 정통충청도옹기작업과 더블어 잊혀져가는 전통옹기를 옹기체험장을 통하여 자라나고 있는 학생들이나 옹기에 관심이 있는 많은 이들에게 우리의 전통옹기문화를 이해시키고, 가르치며 홍보하여 널리 사용케함으로써 옹기의 기능적 및 아름다움을 발견할 수 있는 문화의 성숙을 이루고자 노력하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