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서울특별시 무형문화재 제38호

재담소리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2008.03.27
소 재 지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현재 전승되고 있는 재담소리는 20세기 초 박춘재(1883~1950)에 의해 연행되었던 것을 복원한 것이다. 14~15세기 궁중에서 연행된 우희, 18~19세기 시정의 재담 연행으로 이어진 우리의 재담 전통이 1910년대 이후 박춘재의 재담 공연과 <발탈>에 그대로 스며들고, 이것을 계승한 것이 현재의 재담소리인 것이다.

이러한 사정을 염두에 둘 때, 현재의 재담소리 전통은 그 역사성이 깊다고 할 수 있다. 다만 그 전통이 잠시 단절되었었다. 현재의 재담 소리는 1998년 백영춘이 복원한 것을 바탕으로 한다.

2008년 3월 17일에 백영춘이 보유자로 인정받아 활동해 오다 2014년 4월 17일에 명예보유자가 되었다. 2017년 11월 16일에 최영숙이 보유자로 인정받아 활동해 오고 있다.

※위 문화재에 대한 상세문의는 서울특별시 역사문화재과 (☎02-2133-2616)으로 하시기 바랍니다.

현재 전승되고 있는 재담소리는 20세기 초 박춘재(1883~1950)에 의해 연행되었던 것을 복원한 것이다. 14~15세기 궁중에서 연행된 우희, 18~19세기 시정의 재담 연행으로 이어진 우리의 재담 전통이 1910년대 이후 박춘재의 재담 공연과 <발탈>에 그대로 스며들고, 이것을 계승한 것이 현재의 재담소리인 것이다.

이러한 사정을 염두에 둘 때, 현재의 재담소리 전통은 그 역사성이 깊다고 할 수 있다. 다만 그 전통이 잠시 단절되었었다. 현재의 재담 소리는 1998년 백영춘이 복원한 것을 바탕으로 한다.

2008년 3월 17일에 백영춘이 보유자로 인정받아 활동해 오다 2014년 4월 17일에 명예보유자가 되었다. 2017년 11월 16일에 최영숙이 보유자로 인정받아 활동해 오고 있다.

※위 문화재에 대한 상세문의는 서울특별시 역사문화재과 (☎02-2133-2616)으로 하시기 바랍니다.

내레이션

  • 한국어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