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충청남도 무형문화재 제25호

청양춘포짜기 (靑陽春布짜기)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지정(등록)일 1998.12.29
소 재 지 충남 청양군 운곡면 후덕동길 50-21 (후덕리)
시 대 조선시대
관리자(관리단체)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충청남도 청양군 문화체육과 041-940-2194

춘포란 명주실과 모시를 사용하여 짠 옷감을 말하는 것이다.

청양의 춘포짜기의 연원은 조선 후기까지 거슬러 올라가며 1940년경부터 청양의 춘포시장은 전국적으로 유명했다. 청양 중에서도 운곡지방은 집집마다 춘포짜기를 전문으로 할 정도였다고 한다.

춘포의 제작 방법은 누에고치에서 직접 실(명주)을 뽑아 얼레에 감고 날틀에 걸어 치자물을 들이고 베틀에 도토마리(베틀을 짤 때 날을 감는 틀)를 올려놓고 잉아(베틀의 날실을 한칸씩 걸어서 끌어 올리도록 맨 굵은 실)를 걸어 명주실과 모시로 옷감을 짜는 것이다.

춘포짜기 기능보유자인 백순기씨는 초대 기능보유자인 시어머니 양이석씨로부터 기능을 전수받고 지금은 며느리 김희순씨와 춘포짜기의 명맥을 이어가고 있으며, 춘포짜기 제작공정과 도구는 모두 옛 방식을 그대로 활용하고 있다.

춘포란 명주실과 모시를 사용하여 짠 옷감을 말하는 것이다.

청양의 춘포짜기의 연원은 조선 후기까지 거슬러 올라가며 1940년경부터 청양의 춘포시장은 전국적으로 유명했다. 청양 중에서도 운곡지방은 집집마다 춘포짜기를 전문으로 할 정도였다고 한다.

춘포의 제작 방법은 누에고치에서 직접 실(명주)을 뽑아 얼레에 감고 날틀에 걸어 치자물을 들이고 베틀에 도토마리(베틀을 짤 때 날을 감는 틀)를 올려놓고 잉아(베틀의 날실을 한칸씩 걸어서 끌어 올리도록 맨 굵은 실)를 걸어 명주실과 모시로 옷감을 짜는 것이다.

춘포짜기 기능보유자인 백순기씨는 초대 기능보유자인 시어머니 양이석씨로부터 기능을 전수받고 지금은 며느리 김희순씨와 춘포짜기의 명맥을 이어가고 있으며, 춘포짜기 제작공정과 도구는 모두 옛 방식을 그대로 활용하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