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충청남도 무형문화재 제19호

금산인삼백주 (錦山人蔘白酒)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지정(등록)일 1996.02.27
소 재 지 충남 금산군 금성면 파초길 23 (파초리)
시 대
관리자(관리단체) 김창수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충청남도 금산군 문화공보관광과 041-750-2384

금산 인삼백주는 금산 김녕김씨 집안에 전해오는 전통적인 술 제조법으로 술을 만드는 방법은 김씨 문중에 내려오는 『잡록』에 기록되어 있다. 이에 의하면 잘게 부순 통밀과 인삼을 섞어 3개월간 발효시켜 누룩을 만든다. 쌀로 고두밥을 짓고 준비해 두었던 누룩과 인삼을 섞어 밑술을 만든다. 여기에 다시 약쑥·솔잎·인삼·고두밥을 섞어 40~60일간 숙성시킨다. 술이 다 익으면 거르고 고리를 써서 증류한다. 알콜 농도는 43% 정도이며, 인삼향기가 나며 빛깔이 부드럽다. 기능보유자인 김창수씨는 김문기의 18대손으로 조모와 모친으로부터 그 기술을 전수받아 계승해오고 있다.

금산 인삼백주는 금산 김녕김씨 집안에 전해오는 전통적인 술 제조법으로 술을 만드는 방법은 김씨 문중에 내려오는 『잡록』에 기록되어 있다. 이에 의하면 잘게 부순 통밀과 인삼을 섞어 3개월간 발효시켜 누룩을 만든다. 쌀로 고두밥을 짓고 준비해 두었던 누룩과 인삼을 섞어 밑술을 만든다. 여기에 다시 약쑥·솔잎·인삼·고두밥을 섞어 40~60일간 숙성시킨다. 술이 다 익으면 거르고 고리를 써서 증류한다. 알콜 농도는 43% 정도이며, 인삼향기가 나며 빛깔이 부드럽다. 기능보유자인 김창수씨는 김문기의 18대손으로 조모와 모친으로부터 그 기술을 전수받아 계승해오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