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무형문화재 제19호

대목장 (大木匠)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2010.02.16
소 재 지 광주 광산구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대목장(大木匠)’은 한국의 전통 목조 건축, 특히 전통 목공 기술을 가지고 있는 목수를 일컫는다. 그들의 활동 범위는 전통적인 한옥에서부터 궁궐이나 사찰과 같은 기념비적 목조 건축물에 이르는 역사적 건축물의 유지보수와 복원, 재건축에까지 이르고 있다. 대목장은 건축물의 기획·설계·시공은 물론 수하 목수들에 대한 관리 감독까지 전체 공정을 책임지는 장인이다. 대목장이 완성한 목조 구조물들은 하나같이 우아하고 간결하며 소박한데, 이런 점은 고스란히 한국 전통 건축의 고유한 특징이기도 하다.



한국의 전통적인 건축 공정에서는 건축물을 그 규모 및 입지·용도에 걸맞게 설계하는 기술적 능력과 함께 건축 자재로 사용할 목재를 선정하여 절단하고 형태를 만드는, 또한 개개의 자재를 한데 모아 못을 사용하지 않고 서로 이어 소위 말하는 ‘천 년을 견디는 이음새’를 창조할 수 있는 심미적 감각을 필요로 한다.



대목장 무형문화재로 박영곤 도편수(55·문화재 수리기능자 대목장 718호) 가 지정되어 있다.



도편수란 건물의 기본 틀에서부터 재목을 다듬고 공사 전반을 총감독하는 대목장을 말하며, 삶의 풍경, 공간의 매혹, 문화의 향기의 정신적인 부분까지도 담아내야 하는 장인정신의 집합체라 할 수 있다.

‘대목장(大木匠)’은 한국의 전통 목조 건축, 특히 전통 목공 기술을 가지고 있는 목수를 일컫는다. 그들의 활동 범위는 전통적인 한옥에서부터 궁궐이나 사찰과 같은 기념비적 목조 건축물에 이르는 역사적 건축물의 유지보수와 복원, 재건축에까지 이르고 있다. 대목장은 건축물의 기획·설계·시공은 물론 수하 목수들에 대한 관리 감독까지 전체 공정을 책임지는 장인이다. 대목장이 완성한 목조 구조물들은 하나같이 우아하고 간결하며 소박한데, 이런 점은 고스란히 한국 전통 건축의 고유한 특징이기도 하다.



한국의 전통적인 건축 공정에서는 건축물을 그 규모 및 입지·용도에 걸맞게 설계하는 기술적 능력과 함께 건축 자재로 사용할 목재를 선정하여 절단하고 형태를 만드는, 또한 개개의 자재를 한데 모아 못을 사용하지 않고 서로 이어 소위 말하는 ‘천 년을 견디는 이음새’를 창조할 수 있는 심미적 감각을 필요로 한다.



대목장 무형문화재로 박영곤 도편수(55·문화재 수리기능자 대목장 718호) 가 지정되어 있다.



도편수란 건물의 기본 틀에서부터 재목을 다듬고 공사 전반을 총감독하는 대목장을 말하며, 삶의 풍경, 공간의 매혹, 문화의 향기의 정신적인 부분까지도 담아내야 하는 장인정신의 집합체라 할 수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광주 광산구 문화공보과 062-960-82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