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경상남도 무형문화재 제17호

거창삼베일소리 (居昌삼베일소리)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1995.05.02
소 재 지 경남 거창군 거창읍 강남로1길 87 (송정리)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거창 삼베일소리는 삼베일의 지루함을 달래기 위해 불려지는 노동요이다.

경남 거창군은 예로부터 삼베의 고장이었다. 삼베가 생산되기까지는 삼 씨앗을 뿌려서 베를 짜기까지 여러 과정의 노동이 뒤따르게 된다. 이러한 전 과정을 길쌈이라고 하는데, 이곳에서 삼베일이라고도 하는 삼베 길쌈에서는 남성보다 여성이 하는 노동이 더 많다. 삼베일소리는 7개 과정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밭매기소리, 삼잎치기소리, 삼곳소리, 물레소리, 삼삼기소리, 베메기소리, 베짜기소리 등으로 진행된다.

거창 삼베일소리는 고된 농사일을 잊게 하는 노동요로 이말주씨가 그 맥을 이어가고 있다.

거창 삼베일소리는 삼베일의 지루함을 달래기 위해 불려지는 노동요이다.

경남 거창군은 예로부터 삼베의 고장이었다. 삼베가 생산되기까지는 삼 씨앗을 뿌려서 베를 짜기까지 여러 과정의 노동이 뒤따르게 된다. 이러한 전 과정을 길쌈이라고 하는데, 이곳에서 삼베일이라고도 하는 삼베 길쌈에서는 남성보다 여성이 하는 노동이 더 많다. 삼베일소리는 7개 과정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밭매기소리, 삼잎치기소리, 삼곳소리, 물레소리, 삼삼기소리, 베메기소리, 베짜기소리 등으로 진행된다.

거창 삼베일소리는 고된 농사일을 잊게 하는 노동요로 이말주씨가 그 맥을 이어가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경상남도 거창군 문화관광과 055-960-51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