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서울특별시 무형문화재 제16호

초고장 (草藁匠)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1996.12.31
소 재 지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초고장은 화문석을 만드는 기술과 그 기능을 가진 사람을 말한다. 화문석이란 염색을 한 왕골을 손으로 엮어 무늬에 따라 잘라낸 돗자리를 말한다.

화문석은 겉이 매끄럽고 시원해 주로 여름에 사용했으며, 찬기운을 막아주고 보온성이 있어 겨울에도 사용했다. 신라에 이미 화문석의 생산을 담당하는 관청이 있었고, 고려시대에 들어와서는 외국에까지 널리 알려져 중국 요나라에 용무늬를 넣은 화문석을 특산품으로 보내기도 하였다. 조선시대에 이르러 화문석의 수요는 더욱 늘어났다.

화문석을 만드는 과정은 먼저 왕골을 3, 4일 동안 바짝 말린다. 하얗게 바래서 윤기가 나면 하루쯤 물에 담갔다가 속을 훑어내고 염색을 한다. 화문석은 정사각형이나 직사각형으로 짜게 마련이어서 형태상의 변화는 없고 무늬만 다르다. 이것을 매는 사람수는 너비에 따라 달라진다.

초고장은 실내장식 등 실용성이 뛰어난 전통공예기술로서, 1996년 12월 31일 무형문화재 초고장 보유자로 한순자씨가 인정받아 초고의 기법을 전승하였으며, 2017년 9월 21일자로 보유자가 없는 상태이다.

※위 문화재에 대한 상세문의는 서울특별시 역사문화재과 (☎02-2133-2616)으로 하시기 바랍니다.

초고장은 화문석을 만드는 기술과 그 기능을 가진 사람을 말한다. 화문석이란 염색을 한 왕골을 손으로 엮어 무늬에 따라 잘라낸 돗자리를 말한다.

화문석은 겉이 매끄럽고 시원해 주로 여름에 사용했으며, 찬기운을 막아주고 보온성이 있어 겨울에도 사용했다. 신라에 이미 화문석의 생산을 담당하는 관청이 있었고, 고려시대에 들어와서는 외국에까지 널리 알려져 중국 요나라에 용무늬를 넣은 화문석을 특산품으로 보내기도 하였다. 조선시대에 이르러 화문석의 수요는 더욱 늘어났다.

화문석을 만드는 과정은 먼저 왕골을 3, 4일 동안 바짝 말린다. 하얗게 바래서 윤기가 나면 하루쯤 물에 담갔다가 속을 훑어내고 염색을 한다. 화문석은 정사각형이나 직사각형으로 짜게 마련이어서 형태상의 변화는 없고 무늬만 다르다. 이것을 매는 사람수는 너비에 따라 달라진다.

초고장은 실내장식 등 실용성이 뛰어난 전통공예기술로서, 1996년 12월 31일 무형문화재 초고장 보유자로 한순자씨가 인정받아 초고의 기법을 전승하였으며, 2017년 9월 21일자로 보유자가 없는 상태이다.

※위 문화재에 대한 상세문의는 서울특별시 역사문화재과 (☎02-2133-2616)으로 하시기 바랍니다.

내레이션

  • 한국어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