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서울특별시 무형문화재 제15호

오죽장 (烏竹匠)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지정(등록)일 1996.12.31
소 재 지 서울특별시
관리자(관리단체)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서울특별시 역사문화재과 02-2133-2637

오죽은 예로부터 충효정절을 상징하여 매우 신성시 여기던 대나무로, 중국에서는 자죽, 일본에서는 흑죽이라 불러왔다. 오죽의 색채는 매우 아름답고 다양하며 표면 또한 칠이 필요없는 뛰어난 재료이다. 이러한 오죽으로 공예품을 만드는 기술과 그 기능을 가진 사람을 오죽장이라고 한다.

최소한 5년 이상된 대나무를 베어다 5년 이상 건조시켜 대나무장을 만들고, 통대로 쓸 수 있는 것은 10년 이상 건조시킨 것으로 사용해야 오랜 시간이 지나도 터지지 않고 틀어지지 않는다.

오죽장은 전통적인 공예기술로서, 1996년 12월 31일 무형문화재 오죽장 기능보유자로 윤병훈씨가 인정받아 오죽 기법을 전승하였으며, 2017년 4월 13일 명예보유자로 인정받았다.

※위 문화재에 대한 상세문의는 서울특별시 역사문화재과 (☎02-2133-2616)으로 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