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13호

옻칠장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지정(등록)일 1995.12.20
소 재 지 전라북도
관리자(관리단체)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전라북도 문화예술과 063-280-3147

옻칠은 옻나무 진에 착색제·건조제 등을 넣어 나무그릇 등에 발라, 썩지않게하고 윤기나게 하는 것으로, 옻칠을 하는 기술과 그 기능을 가진 사람을 옻칠장이라 한다.

남원시에서 전승되고 있는 옻칠은 지리산 실상사 창건으로 부처의 공양미를 담는 그릇과 제기 등의 목기제작을 함으로써 그 기원을 이룬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 후 일제시대에 한국 최초로 전라북도 목기기술학교 칠공과(漆工科)가 생기면서, 연구 및 기술개발이 이루어졌으며, 자연산 옻칠대가인 양기수씨에 의하여 전통적인 옻칠비법 등이 개발되었다.

옻칠은 수액을 채취하는 방법에 따라 생칠, 화칠 등 다양한 색상으로 만들어지는데, 생칠은 자연 그대로의 옻나무 진으로, 생칠을 한 공예품은 오래될수록 은은한 갈색을 띤다. 또한 67회까지의 재벌칠을 통하여 완성된 제품은 방습·방수·방충 및 광택의 효과가 매우 좋다.

옻칠장은 전통적인 공예기술로서 3대를 경영해온 남원의 김을생씨와 전주의 이의식씨가 목칠가업을 전수하여 전통적인 옻칠기법의 맥을 이어가고 있다.

옻칠은 옻나무 진에 착색제·건조제 등을 넣어 나무그릇 등에 발라, 썩지않게하고 윤기나게 하는 것으로, 옻칠을 하는 기술과 그 기능을 가진 사람을 옻칠장이라 한다.

남원시에서 전승되고 있는 옻칠은 지리산 실상사 창건으로 부처의 공양미를 담는 그릇과 제기 등의 목기제작을 함으로써 그 기원을 이룬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 후 일제시대에 한국 최초로 전라북도 목기기술학교 칠공과(漆工科)가 생기면서, 연구 및 기술개발이 이루어졌으며, 자연산 옻칠대가인 양기수씨에 의하여 전통적인 옻칠비법 등이 개발되었다.

옻칠은 수액을 채취하는 방법에 따라 생칠, 화칠 등 다양한 색상으로 만들어지는데, 생칠은 자연 그대로의 옻나무 진으로, 생칠을 한 공예품은 오래될수록 은은한 갈색을 띤다. 또한 67회까지의 재벌칠을 통하여 완성된 제품은 방습·방수·방충 및 광택의 효과가 매우 좋다.

옻칠장은 전통적인 공예기술로서 3대를 경영해온 남원의 김을생씨와 전주의 이의식씨가 목칠가업을 전수하여 전통적인 옻칠기법의 맥을 이어가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